×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턴불, 더튼은 범죄조직 두목”…케빈 러드 조카

케빈 러드 전 총리의 조카가 그린 한 거리 벽화에서 말콤 턴불 연방총리와 피터 더튼 내무장관이 “극도로 위험한 범죄조직 두목”으로 묘사돼 파문이 일고 있다.

멜버른 켄싱터의 한 벽화를 그린 케빈 러드 전 총리의 조카 밴 러드 씨는 거리의 예술가로 널리 알려졌으며 다수의 시사풍자 작품을 그려왔다.

밴 러드 씨는 이 같은 자극적 벽화를 그린 이유에 대해 “두 사람은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집요하게 인종차별행위의 군불을 때고 있다”면서 “인종차별주의를 통해 빈곤층을 강탈해 부유층에게 부를 안겨주면서 사회를 분열시킨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에는 이른바 멜버른 아프리카 범죄조직 문제로 선거 승리를 노리고 있다”고 말했다.

밴 러드 씨는 앞서 폴린 핸슨 연방상원의원의 얼굴에 불독이 용변을 보는 그림을 그리는 등 다수의 논란의 벽화를 그려왔다.

그는 “내 벽화의 핵심 메시지는 정치인들이 조직 범죄자들처럼 행동하고 있다”는 점이며 “더튼, 턴불 씨 모두 세제 혜택이나 다국적기업에 대한 세금탈루를 묵인함으로써 부유층에게 온갖 재정혜택을 상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밴 러드 씨의 이번 벽화는 멜버른의 아프리카 이민자 청년 범죄조직 의혹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공개됐다

 

사진출처 : 온란인 커뮤니티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