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격전지 SA 마요의 최후 승자는?

7월 28일 보궐선거의 또 다른 격전지인 남부호주주 마요 지역구의 선거결과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전직 외무장관 및 영국 대사를 역임한 자유당의 거물인사 알렉산더 다우너 씨의 딸 조지나 다우너 후보를 내세운 자유당 연립의  막판 대역전극은 현실적으로 어려워질 전망이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 센터 얼라이언스의 레베카 샤키 후보의 지역구 수성이 점쳐지고 있다.

레베카 샤키 후보는 지난 2016 연방총선 당시 닉 제노폰 연대 소속으로 마요 지역구에서 당선됐으나 이중국적 문제로 의원직에서 사퇴한 바 있다.

샤키 후보는 이후 닉 제노폰 연대에서 탈퇴해 센터 얼라이언스의 간판을 내걸고 자신의 지역구 수성에 나섰다.

샤키 후보는 정치권에서 사실상 물러난 닉 제노폰 전 연방상원의원의 지원 유세를 배제하고 있으며 현재 무소속의  앤드류 윌키 의원과 봅 캐터 의원의 지원을 받고 있다.

23일 발표된 갤럭시 폴 조사 결과 샤키 후보는 양당 구도하 에서 59%의 지지율을 보여, 자유당의 조지나 다원 후보를 18% 포인트차로 따돌렸다.

샤키 후보의 1순위 지지율은 47%, 다우너 후보는 35%를 각각 기록했다.

보궐선거가 일자가 확정된 직후 실시된 첫 여론조사에서 샤키 후보는 양당 구도하에서 조지나 후보를 무려 24% 포인트 차로 앞질렀으나 지지율 격차가 한때 4% 포인트차로 좁혀진 것으로 알려졌지만 종반전에 다시 큰 차로 벌어졌다.

노동당은 학자 겸 통신분야 전문가인 레그 카우트스 후보를 공천했지만 무명세로 고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자유당 후보로 나선  조지나 다우너 후보는 외교관 출신이며, 그의 아버지 알렉산더 다우너 씨는 존 하워드 자유당 정부 하에서 최장수 외무장관(1996-2007)을 역임했고, 지난 4월까지 4년 동안 영국 주재 고등판무관(영연방 국가 대사)을 역임했다.

조지나 후보의 할아버지 알릭 다우너 씨(1981년 별세)는 이민장관과 영국 고등파문관을, 증조 할아버지 존 다우너 씨는 남부호주 주총리를 2차례 재임하는 등 다우너 가는 호주의 대표적 정치 명문가문이다.

아버지 알렉산더 다우너 전 장관은  지난 1984년부터 2008년까지 마요 지역구에서만 8선을 기록했지만, 지역구 구획 변경으로 상황은 급변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자유당은 마요 지역에서 대역전극을 펼친다는 목표 하에 중앙당 차원의 지원이 전폭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마지막 주말에도 존 하워드 전 총리가 나서 역내의 모든 쇼핑센터를 돌며 지원 유세를 펼쳤다.

이에 앞서 말콤 턴불 연방총리를 비롯 줄리 비숍 외무장관, 그렉 헌트 장관, 마티어스 코먼 장관, 사이먼 버밍험 장관 등 여권 지도부가 앞다퉈 마요 지역구를 방문해 10만 7천여명의 지역구 유권자들을 향해 조지나 다우너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 (AAP Image/David Mariuz) 남부호주 마요 지역구의 핵심지역인 아들레이드 마운트 바커 지역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는 조지나 다우너 후보.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