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천정부지로 치솟는 호주 대기업 CEO 연봉…GFC 이후 세계 최고 수준 도달

호주 대기업체 CEO들의 연봉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세계 최고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국내 100대 기업체의 CEO의 연봉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의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7년 이들 CEO들의 성과급 및 보너스를 포함한 수입은 연 평균 550만 달러 증액됐다.

이같은 사실은   호주국민연금투자협의회(ACSI, Australian Council of Superannuation Investors Ltd)의 연례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아울러 대기업체 CEO들의 평균연봉수준은 ACSI가 17년전 연구를 시작한 이후 최고치다.

ACSI의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업체  CEO들의 연봉상승 현상은 이들에 성과급 및 보너스 증액에 기인한다.

한편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또 200대 상장기업 가운데 여성 CEO 수는 단 9명에 불과했다.

반면 지난 2017년 최고의 연봉을 받은 국내 대기업 CEO는 도미노 피자의 돈 메이 대표이사로 밝혀졌다.

돈 메이 대표이사가 지난해 받은 연봉은 무려 3,680만 달러.

2위는 웨스트필드 그룹의 피터 로위와 스티븐 로위 대표로 2,590만 달러를 각각 챙겼다.

3위는 2,520만 달러의 연방을 받은 맥쿼리 그룹의 니콜라스 모어 은행장.

한편 이번 달 초 실시된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호주인의 80%는 호주 기업 CEO들의 급여가 매우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