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연합교단, 동성결혼 예식 허용…주례는 목회자 재량으로

호주연합교단(Uniting Church of Australia)이 결혼의 정의를 ‘남자와 여자’가 아닌 ‘두 사람’의 결합으로 수정하고, 동성결혼 주례는 목회자의 신앙적 재량에 맡기기로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새로운 신앙적 성명서를 채택했다.

호주연합교단은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멜버른의 박스힐 타운홀에서 열린 제15차 전국 총회(15th Assembly meeting)를 통해 결혼에 대한 신앙 고백과 목회자의 동성 결혼 주례에 대해 이 같은 결의안을 도출했다.

‘신앙에 대한 대체 성명서’로 지칭된 이 결의안에서 연합교단 측은 기독교인의 결혼을  “자유롭게 주어진 동의이자, 평생을 함께 살기로 한 두 사람이 하나님 앞과 대중들 앞에서 드리는 약속”으로 명시했다.

이에 따라 연합교단 산하의 교회당에서 동성 결혼 예식이 허용되며, 교단 소속의 목회자들은 자신의 신앙적 양심에 따라 동성 결혼 주례 여부를 재량껏 결정할 수 있게 된다.

호주연합교단은 장로교, 감리교, 회중교회가 합쳐진 호주 내 최대 기독교 교단이다.

호주연합교단은 “교인들의 신앙적 다양성을 존중하기 위해 결혼에 대한 두가지 견해 모두를 인정하도록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교단의 데이드레이 파머 총회장은 “이번 결정은 수년간 숙고하고 기도하며 분별한 후 도출된 것”이라며 “어려운 대화에 참여해 준 노회원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파머 총회장은 “성소수자(LGBTIQ) 교인들에게 지금까지의 상황이 얼마나 고통스럽고 힘겨운지를 잘 알고 있다”면서 “어떤 이유이든 교회 차원의 변화를 지지할 수 없었던 성도들에게도 감사를 드리며, 결혼에 대한 각자의 신념을 지킬 권리가 존중되고 보호될 것이라는 점을 확신해도 된다”라고 덧붙였다.

연합교단 교회에서 동성결혼식은 다음 달부터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