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문학 차귀자] 메가롱벨리(MEGALONG VALLEY)의 영가

푸르른 영들이 기지개를 편다

이글거리는 태양을 맞이하려고

 

오늘은 어떤 짐승들이 

이곳을 어슬렁거릴까?

무슨 사연을 지껄이다 사라질까?

우리의 존재를 알아차리기나 할까?

 

빌딩숲을 어슬렁거리며 

포식자의 본능에 사로잡힌 

두 발 달린 짐승들의 방문을 

말 없이 지켜보는 

메가롱벨리의 숲

 

우리는 수만년 

늙은 영들의 숲이라오

태양과 달 그리고 별들이 

우리의 벗이라오

우리에겐 주인이 없다오

우린 모두 커다란 하나로

화합한다오

 

우리는 거짓을 지껄이는 혀도 없고

스스로를 속이는 마음이 없다오

그저 우주의 한 부분으로 존재하며

영겁을 지내오고 있다오

 

태양이 자비를 베푸는 동안

탐욕의 노예들이 

밟고 지나간 자리에

어둠이 깔리면 

숲은 흐느낀다

 

깨달음 없는 자들이 

남긴 흔적을 지우려

침묵의 영가로 밤을 맞이한다

 

 

The song of souls

in Megalong Valley

 

Deep Blue souls stretch out

welcoming the blazing Sun

 

What kind of beasts

would be lurking around here today?

What kind of babbling would they do before they disappear?

Would they even notice

our existence?

 

Wondering in the forest of buildings

obsessed with the instinct of

a predator

two legged beasts visit

the Megalong Valley forest

as it quietly observes

 

We are the forest of souls

millions of years old

The Sun and moon even stars are our dear friends

We are owned by no one

We are harmonised

as one great entity

 

We have no tongues

to mutter lies

have no minds to deceive

ourselves

being a mere presence

in the universe

timelessly an eternal existence

 

While the Sun pours out mercy

slaves of greed roam around

and darkness spreads

where they have trampled

The forest starts weeping

 

Trying to erase the traces of

those remorseless creatures

embracing the night

with a silent song of the souls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