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전 세계 한글학교 교사 한자리에

재외동포재단, 2018 한글학교 교사 및 교장 협의회장 초청연수 열어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한글학교 교사의 역량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해 ‘2018 한글학교 교사 초청연수’와 ‘2018 한글학교 교장·협의회장 초청연수’를 2-9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재단은 전 세계 한글학교 간 네트워크 확대는 물론 한글학교 관리자와 교사 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교사 연수와 교장·협의회장 연수를 같은 시기에 실시한다.

‘2018한글학교 교사 초청연수’는 전 세계 42개국 140명의 한글학교 현직 교사들이 참석해 2일부터 8일간 경기도와 서울을 오가며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연수 기간 동안 연령별 교수법을 비롯해 한국어 교육자료 작성, 한글학교 역사문화 캠프 설계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되며 특히 영화, 드라마 등 한국 문화 콘텐츠를 수업에 응용할 수 있도록 문화를 기반으로 한 교수법도 학습할 예정이다.

한글학교 관리자들의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열리는 ‘2018 한글학교 교장·협의회장 초청연수’는 5일부터 5일간 서울대학교에서 전 세계 41개국 한글학교 교장과 협의회장 1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한글학교 교사 연수와 교장·협의회장이 함께 참여하는 프로그램도 올해 새롭게 마련됐다. 전 세계 250여명의 한글학교 교장과 협의회장, 교사들은 7일 서울대학교에서 ‘한글학교 미래포럼’을 열고 한글학교의 발전 방향을 모색한다.

한우성 이사장은 “한글을 통해 차세대 재외동포들에게 한민족의 정체성을 심어주고 있는 한글학교 교사들은 한민족의 뿌리를 다음 세대로 이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분들”이라면서 “차세대의 정체성 확립에 앞장서는 한글학교와 교사들의 역량 강화가 장기적으로는 동포사회의 발전으로 이어질 것으로 믿고 앞으로도 글로벌 인재육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 재외동포재단이 주최하는 ‘2018 한글학교 교사 초청연수’에 참가하고 있는 전 세계 42개국 140명의 한글학교 교사들이 2일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야외계단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