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법인세 인하 '갈팡질팡' 빌 쇼튼 지지율 하락

법인세 인하 정책을 두고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인 빌 쇼튼 노동당 당수와 노동당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했다.

디 오스트레일리안 지에 발표된  뉴스폴 여론조사에 따르면 양당 구도 하에서 자유당 연립은 49%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노동당(51%)과의 격차를 2% 포인트 차로 줄였다.

총리 선호도에서는 말콤 턴불 총리가 46% 지지율로 빌 쇼튼 당수(31%)를 여전히 압도하고 있다.

이번 뉴스폴 조사 결과에 대해 사이먼 버밍험 연방 교육장관은 "유권자들이 자유당 연립정부의 견고한 경제 정책을 신뢰하고 있다는 점이 여론에 적극 반영되기 시작한 것이며, 턴불정부의 경제정책이 본격적으로 효과를 내기시작했기 때문이다"라고 해석했다.

버밍험 장관은 또 "국민들이 기만적인 빌 쇼튼 노동당 당수에게 등을 돌리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정치 평론가들은 "빌 쇼튼 노동당 당수가  '노동당이 정권을 탈환하면 연 매출 1천만 달러에서 5천만 달러 이하의 기업체에 주어진 법인세 인하 혜택을 폐지할 것'이라고 공표했다가 당내 반발이 커지자 이를 다시 번복하면서 유권자들의 반감을 촉발시킨 것"이라고 해석했다.

실제로 노동당 지지층의 경우 다수가 쇼튼 당수의 법인세 인하혜택 폐지 발표를 지지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에서도 쇼튼 당수의 법인세 감세 혜택 폐지를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2%가 지지 입장을 드러낸데 반해 반대한다는 비율은 37%로 훨씬 낮았다.

이런 점을 반영하듯 쇼튼 당수 지지율은  32%로 하락하고 그에 대한 불만족도는 2% 포인트 상승한  57%를 기록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턴불 총리 지지율은 42%로 2% 포인트 올랐다.

한편 폴린 핸슨이 이끄는 원내이션 당의 지지율은 절정기 당시의 반 토막 난 수준인 6%에 머물렀다.

이번 조사는 6월 28일부터 7월 1일까지 유권자 160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