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낙농업계, 기술이민 확대 촉구

호주 낙농업계가 해당 산업의 심각한 인력난을 호소하며 "기술이민 문호 확대만이 해소책이 "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호주낙농업계 대표 단체는 "국내 낙농업자들은 낙농업계의 심각한 인력난 해소를 위해 기존의 기술이민 정책을 대폭 개정할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 입장문을 발표했다.

단체는 "철새 근로자들의 잦은 이직으로 국내 낙농업계는 매년 수십억 달러의 손실을 겪고 있고 청년들의 이농 현상으로  가업 계승이 이뤄지지 않아 해당 업계는 외부 인력에 의존해야 하는 실정이다"라고 탄식했다.

단체의 대표자는 "특히 낙농업계에 대한 457 비자 제도가 폐지되면서 인력난은 더욱 심각해졌다" 탄식했다.

그는 "사업적으로 성장의 기회가 앞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력난으로 사업체를 성장시키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일부 낙농업계 종사자의 경우 단기 기술 비자를 발급받을 있지만 기간이 짧아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이 팽배하며, 이런 점에서 영주권으로 이어질 있는 장기 비자를 발급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국내적으로는 여전히 이민자 유입량을 감축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상태다.

국내 일부 주류 매체는 "매년 캔버라 전체 인구보다 많은 이민자들이 호주에 유입되고 있는 현실에 대해 정치인들은 진솔하고 소신있게 찬반 토론을 펼쳐야 한다" 의견을 개진했다.

뿐만 아니라 호주노조협의회(ACTU)측도 "인력난 해소 문제는 지역내의 기술인력 양성을 통해 해소해야 한다" 종전의 입장을 고수했다.

ACTU 측은 "무엇보다 먼저 어떤 분야에 어느 정도의 인력이 부족한가를 파악한 어떤 직업교육과 훈련이 제공돼야 할지를 결정해야 한다"면서 "농민들의 애환도 경청해야 한다" 덧붙였다.

반면 농민 단체는 "농가 부채 탕감에 대한 정부 차원의 연구와 함께 즉각적인 기술이민 문호를 확대하지 않으면 농가는 피폐해질 "이라고 호소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