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사커루즈, 페루 꺾고 16강 진출할까...?

2018 러시아 월드컵 C조에서 남은 1장의 16강행 티켓 주인은 누가 될까.

프랑스가 2승으로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가운데 남은 한 자리는 덴마크(1승 1무), 호주(1무 1패)가 경합 중이다.

덴마크와 호주 대표팀 사커루즈는 는 26일 밤 자정 (이하 호주 동부 표준)에 각각 프랑스, 페루를 상대로 나란히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덴마크가 프랑스에 지고, 호주가 페루를 꺾으면 호주는 골 득실로 16강 진출을 기대해볼 수 있다. 

다만 호주가 페루를 꺾는다고 해도 덴마크가 프랑스와 비겨 승점 5가 되면 16강 진출 가능성은 사라진다.

호주로선 '경우의 수'를 따지기 이전에 무조건 페루에 다득점 승리를 거둬야 한다.

호주는 조별리그 2경기에서 2골을 뽑는 데 그쳤고, 그마저도 모두 페널티킥 득점일 정도로 득점력 빈곤을 드러냈다.

이런 상황에서 최전방 공격수 앤드루 너부트가 2차전에서 당한 어깨 부상 탓에 남은 경기에서 뛸 수 없게 됐다.

호주는 너부트의 전력 이탈로 인해 공격진에 고민이 커졌다.

토미 유리치가 너부트의 공백을 메우는 것이 가장 유력한 방안이지만 베르트 판마르베이크 감독이 10대의 대니얼 아자니를 전격 기용하는 도박을 걸 수도 있다.

호주 국가대표로 105경기에 출전해 50골을 올린 팀 카이힐이 페루전에서는 그라운드를 밟을지도 관심사다.

판마르베이크 감독은 만으로 39살인 케이힐을 이번 월드컵 내내 벤치에만 앉혀서 자국 팬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반면 2패로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페루는 36년 만에 밟은 월드컵 본선 무대를 3전 전패로 마칠 생각이 없다.

페루의 중앙 수비수인 안데르손 산타마리아는 "호주전에서 우리를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승리를 바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