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헝가리와 WC 최종 예선전 2-1 승리…최연소 아르자니 대표팀 데뷔골

호주 축구 대표팀 사커루즈가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펼친 최종 평가전에서 헝가리를 2-1로 물리쳤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사커루즈의 베르트 판마르베이크 감독이 깜짝 발탁한 19살의 신예 미드필더 대니얼 아르자니(멜버른시티) A- 매치 데뷔골을 터뜨려 팀의 사기를 견인했다.

아르자니의 골에 힘입은 사커루즈는 헝가리를 2-1로 물리쳐, 체코 전에 이어 2연승을 기록했으나, 수비에서 많은 허점을 드러낸 것으로 진단됐다.

이번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32개국 선수 가운데 최연소로 확인된 아르자니는 0-0으로 팽팽히 맞서고 있던 후반 29분 헝가리로 페널티 에어리어 외곽 좌측에서 수비수 두명을 제치고 땅 볼 슛을 터뜨려 선제골 겸 자신의 A-매치 데뷔골을 터뜨렸다.

1-0으로 앞선 호주는 그러나 수비수 트렌트 세인스배리와  후반에 투입된 골키퍼 브래드 존스(페예노르트)의 어처구니없는 엇박자로 동점 자살골을 허용했다.

아이러니하게 경기 종료 직전 이번에는 헝가리 수비수의 실수로 자살골이 터져 경기는 2-1로 종료됐다.

하지만 이날 경기를 통해 아르자니의 진가가 확인되는 등 러시아 입성을 앞둔 사커루즈의 사기는 한층 배가된 것으로 평가된다.

1999년 1월 4일생인 아르자니는 이란계 호주인으로 호주 청소년 대표를 거쳐 지난 1일 체코와의 평가전에 교체 선수로 투입돼 성인 대표팀 데뷔전을 치른 바 있고 A-매치 두번째 경기에서 데뷔골을 터뜨렸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