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NSW정부, 지역사회 언어학교 지원 속도 낸다

10곳 시범적으로 운영 - 체계적 시스템 갖춘다

 

NSW주정부는 지역사회 언어학교 활성화를 위해 새로운 온라인 시스템과 교사 연수 등을 위해 1백78만 달러 기금을 조성했다고 6일 NSW주 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밝혔다.

이번 기금 조성은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가 지난 해 지역사회 언어학교에서 제 2 언어를 배우는 학생 수를 늘리기 위해 1천 90만 달러를 추가 지원키로 한 공약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주정부는 학습 여건 및 교육 방법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지역사회 언어학교 10곳을 선정해 시범 운영한다. 주정부와 파트너십을 맺은 시드니대학교는 지역사회언어교육시드니협회(SICLE)에서를 설립해 학생들의 등록, 출결 등 운영 관리를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

롭 스톡스 NSW주 교육부 장관은 “제 2 언어를 습득한다는 건 개인의 발전, 커뮤니케이션 확대에서 더 나아가 함께 공유하고 나누는 통로로 다문화국가인 호주에 기여할 수 있는 바가 크다”며 “이번 기회는 모국어를 좀 더 깊게 배우고 싶은 학생들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레이 윌리엄스 다문화부 장관은 “어렸을 때 언어를 제대로 배우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며 “제 2 언어를 배우는 학생들이 늘어나고 더 많은 언어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NSW주에선 545개의 지역사회 언어학교에서 58개 언어를 약 3만5000명의 학생들이 방과 후 시간에 배우고 있다. 지난 5년에 비해 약 10% 증가한 수치다.

 

<사진설명 : 6일 NSW주 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연 레이 윌리엄스 NSW주 다문화부 장관(사진 왼쪽)과 롭 스톡스 NSW주 교육부 장관>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