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커먼웰스 은행, 테러 돈세탁 방지법 위반 관련 과징금 7억 달러 ‘납부’ 합의

4대 시중은행 가운데 하나인 호주의 커먼웰스 은행이 돈 세탁 방지법과 테러법 위한 사례와 관련해 관련 금융감독기관 AUSTRAC으로부터 7억 달러의 과징금이 부과됐다.

AUSTRACT은 7억 달러의 과징금 추징을 위해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고, 판결에 앞서 커먼웰스 은행의 매트 코민 은행장은 “AUSTRAC이 제기한 53,506건의 위반 사실을 인정하고 이에 따른 과징금 조치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AUSTRAC과 커먼웰스 은행간의 합의안에 대한 연방법원의 승인절차를 거쳐 이안 나레브 직전 은행장의 사임 스캔달은 일단락 짓게 되며 커먼웰스 은행은 역대 최고액의 과징금을 납부하게 된다.

커먼웰스 은행은 벌금의 법정 소송 비용 250만 달러로 부담하게 된다.

이번 처벌은 은행이 지난 2월 상반기 재무 상황 발표 당시에 은행 측이 비축해 둔 3억 7천5백만 달러의 잉여 자금 규모를 넘어서게 됐다.

하지만 과징금 규모가 10억 달러를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는 일부 분석가들의 예측에는 못 미쳤다.

커먼웰스 은행의 매트 코민 은행장 “은행이 잠재적이고 의심스러운 거래를 통보하지 못했지만 고의적으로 법을 위반한 것은 아니다”라며 “하지만 은행의 절차와 심사가 만족스럽지 않았다”라고 실토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