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최저임금, 7월 1일부로 주 24달러 30센트 인상

오는 7월 1일부터 호주의 최저임금이 주 24달러 30센트 인상된다.

호주공정근로위원회는 1일 발표한 연례 전국 임금 정책안을 통해 임금 인상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호주의 최저임금은 시간당 18달러 93센트, 주급 719달러 20센트로 3.5% 포인트 상승한다.

호주노조협의회 ACTU는 주당 50달러 인상안을 요구해왔고, 고용주 단체는 주당 13달러의 인상안으로 맞서왔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안은 전국의 최저 소득계층 근로자 230만명에게 혜택이 돌아간다.

공정근로위원회는 호주중앙은행(RBA)의 연구 결과 최저임금이 완만한 수준으로 일정하게 오를 경우 고용 감소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이 섰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최저임금 인상이 저임금 계층의 소비에 도움을 주겠지만, 평균 임금 인상률을 끌어올릴 가능성은 낮다고 지적했다.

맷 셔우드 퍼페추얼 인베스트먼트 투자전략 부문 책임자는 "임금 인상률이 2%에서 바닥을 쳤지만, 건설업이나 인프라스트럭처 관련 산업을 제외하면 임금 인상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증거가 희박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용시장의 20%에 해당하는 저소득층은 영향을 받겠지만, 호주 전체의 평균 임금이 의미 있는 상승을 보일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호주중앙은행은 2016년 8월에 마지막으로 금리를 인하한 후 역대 최장 기간의 금리 동결을 유지하고 있다.

 

©TOP Digital/02 June 2018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