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바나비 조이스 ‘외도 행각 고백 인터뷰 출연료 $15만…정치권 일제히 ‘격앙’

자신의 보좌관과의 외도 파문으로 연방 부총리 및 국민당 당수 직에서 물러난  바나비 조이스 연방하원의원(50)이 자신의 ‘외도 행각’에 대한 Ch7과의 독점 인터뷰의 대가로 15만 달러의 출연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치권의 날선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바나비 조이스 전 연방부총리는 동거중인 자신의 전직 보좌관 비키 캠피언과 최근 출생한 아기와 함께 인터뷰에 출연했다. 

거액의 출연료를 받고 인터뷰에 나선 사실이 드러나자 말콤 턴불 연방총리를 비롯한 당 지도부까지 나서 “대단히 부적절한 처신이다”라며 비난하고 나서자, 바나비 조이스 의원은 7월말까지 병가를 냈다.

설상가상으로 그는 또 동료 의원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동거녀인 비키 캠피언이  Ch7 측과 15만 달러에 인터뷰에 응하기로 한 것”이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나서 빈축을 샀다.

그는 “정치인인 나 혼자만의 인터뷰였다면 나는 당연히 그러한 출연료 조건을 수용하지 않았을 것이고, 결코 나의 결정이 아니다”라는 핑계로 일관했다.

조이스 의원의 이같은 해명은 이번 거액의 출연료가 제공된 인터뷰에 대해 말콤 턴불 연방총리와 당 지도부가 일제히 비난 포문을 가한데 따른 궁색한 자구책으로 풀이된다.

조이스 의원은 연방 부총리직과 농림 장관직을 잃고 큰 폭의 연봉 삭감을 겪었지만  여전히 평의원으로  20만 달러 이상의 소득을 얻고 있어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이번 일로 정치인들이 돈을 받고 인터뷰를 하는 것을 방지하는 의회 법안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

앞서 바나비 조이스 의원은 아내와 네 딸 몰래 내연 관계를 맺어온 자신의 보좌관 비키 캠피언(30)이 “오는 4월 출산을 앞두고 있지만 비키가 출산할 아기의 아버지가 나인지는 불분명하다”라고 발언해 큰 파문을 일으켰다.

논란이 거세지자 그는 거듭 “이 문제는 나와 비키의 문제일 뿐 제발 개인 사생활에 개입하지 말아 달라”고 요구했다.

당시 언론들은 “바나비 조이스, 친자 부인”이라는 헤드라인을 타고 2차 파문으로 확산되자 그는 “사생활을 존중해달라.  내 일일 뿐이다”고 항변했다.

그는 또 “가정이 파탄난 것은 분명 유감이며 나의 가장 큰 실수였다”고 시인했지만 자신을 향한 비난 공세가 거세지자 ‘사생활 보호’의 방패막을 들고 나서면서 더 큰 사회적 공분을 촉발시킨 바 있다.

그러나 그는 이번에 15만 달러의 거액의 출연료를 받고 문제의 사생활에 대해 TV 인터뷰를 통해 스스로 털어냄으로써 거센 비판에 직면하고 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