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한국 박스오피스 1위 독주 ‘독전’…호주 상륙

누적 관객수 240만 명을 돌파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굳건이 지키고 있는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이 호주에 상륙한다.

‘독전’은 영어제목 ‘Believer’ 로 오는 6월 7일 호주와 뉴질랜드에 동시 개봉한다. ‘독전’은 실체를 알 수 없는 아시아의 유령 마약조직과 그 중심인물 ‘이선생’을 쫒는 이야기다. 

어느 날, 오랫동안 한 마약 조직을 추적해온 형사 '원호'(조진웅 분)의 앞에 조직의 후견인 '연옥'(김성령 분)과 버림받은 조직원 '락'(류준열 분)이 나타난다. 그들은 원호에게 조직의 구심점인 '이 선생'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는 대신 자신들을 보호해 달라 요청한다. 

원호는 두 사람의 도움으로 중국 마약 시장의 거물 '진하림'(故 김주혁 분)과의 거래에 끼어들어 '이 선생'의 실체를 밝히려 한다.  그렇게 '이 선생'의 실체에 한 발 다가가며 한숨 돌리던 그 때, 원호는 조직의 숨겨진 인물 '브라이언'을 맞닥뜨리며 걷잡을 수 없는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이 선생'의 실체에 대한 단서를 파헤칠수록 충격적인 진실들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한국 관객들은 이 숨 막히는 여정을 따라가며 작품에 강하게 몰입했고, 이 덕분에 '독전'은 입소문만으로 개봉 5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동원하기도 했다. 과연 호주 관객들에도 인기를 끌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독전’은 2013년 홍콩 두기봉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던 영화 ‘마약전쟁’의 리메이크판 영화로 홍콩 느와르의 색채를 띄고 있어 중국 영화팬들 사이에서도 큰 인기를 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난해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고(故) 김주혁의 유작으로 영화 ‘독전’은 특별하다.

김주혁은 '독전'에서 아시아 마약 시장의 거물 진하림으로 특별출연해 영화 초반 스토리를 이끈다. '독전'에서 가장 강렬한 악의 축으로 등장하는 그는 광기의 카리스마로 '독전'을 압도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이해영 감독은 김주혁이 생전 연기 혼을 쏟은 마지막 작품인 '독전'에 많은 공을 들였다는 후문. 무엇보다 후반 작업에서 김주혁의 모습, 숨소리 하나 놓치지 않고 모두 담아 고인에 대한 예우를 갖추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상영관 및 자세한 내용은 씨네아시아 웹사이트( https://www.cineasia.com.au )에서 확인할 수 있다.

Tags: 
video input: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