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월드컵 대표팀 예비명단 32명 발표…맏형 팀 카이힐(38) 포함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는 호주 축구대표팀 ‘사커루즈’가 '38살의 맏형 팀 카이힐(밀월)을 포함한 32명의 예비명단을 발표했다.

지난 1월 사령탑으로 부임한 베르트 판마르베이크 호주 대표팀 감독(사진)은 월드컵 예비 명단에 카이힐과 19살의 신예 미드필더 대니얼 아르자니(멜버른시티)를 포함시켰다.  

팀 카이힐은 호주 대표팀 역대 최다골(A매치 105경기·50골)에 빛나는 공격수다.

2006년 독일 월드컵을 시작으로 2010년 남아공 월드컵과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 3개 대회 연속 '사커루 유니폼'을 입고 월드컵 무대를 밟은 호주 대표팀의 영원한 맏형이다.

판마르베이크 감독은 “카이힐이 큰 경기 경험이 많고 이를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판마르베이크 감독은 "그는 8만명의 관중 앞에서도 침착함을 잃지 않을 노련한 선수다"라고 말했다.

호주 축구협회는 몇 차례 평가전을 치른 뒤 다음달 4일 23명의 최종 명단을 호가정할 방침이다.

이번 명단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신구의 조화라고 언론들은 평가했다.

우선 마르베이크 감독은 39세 골잡이 케이힐을 명단에 올렸다.

케이힐은 2012년 뉴욕 레드 불스(미국)로 이적했다가 중국 무대로 자리를 옮겨 상하이 선화, 항저우 그린타운에서 뛰었다.

2016년 멜버른 시티(호주)로 이적한 케이힐은 지난해 12월 계약을 해지하고 '친정팀' 밀월 유니폼을 입었지만 10경기 동안 단 63분밖에 뛰지 못했다.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