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연합교단, 호주 기독 교단 가운데 최초로 동성결혼 인정할 듯

호주 주요 기독교 교단 가운데 처음으로 연합교단 측이 “동성결혼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기 위한 움직임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

연합교단 상임의회(Assembly Standing Committee)는  결혼에 대해 ‘남자와 여자의 결합’으로 명시하고 있는 연합교단의 자체 교리 첫 문장을 ‘두 사람의 결합’으로 수정할 것을 총회에 권고했다.

이와 함께 상임의회는  “결혼예식은 이성 간의 결혼과 동성간에 이뤄질 수 있으며, 주례의 결정은 목회자와 연합교회가 공인한 주례자의 양심과 신앙의 자유에 맡기도록 한다”는 권고사항도 덧붙였다.

이에 따라 호주연합교단은 호주 주요 기독교 교단 가운데 최초로 동성 결혼을 전면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 교리가 마련됐다.

이번 권고안은 오늘 7월 개최되는 호주연합교단의 제 15차 전국 총회(15th Assembly meeting)에서 인준될 예정이다.

연합 교단 전국 총회는 3년마다 열리며, 265명의 노회장과 대표들이 모여 연합 교단의 주요 정책을 논의결의하게 된다.  

호주연합교회는 장로교, 감리교, 회중 교회가 합쳐진 교단으로 호주에서는 최대 기독교 교단이며 한인교회 다수가 연합교단 소속이다.

이번에 공개된 연합교회의 내부 문건에는 “인간은 동성임에도 상호 매력을 가질 수 있는 요소를 지니고 태어난다는 과학적 자료가 있다”면서 “이러한 지식은 동성애 간의 성적 매력 또한 하나님의 선하심의 한 부분으로 그리고 자연스러운 것이 아니라는 표현보다는 다양한 창조섭리로 이해될 수 있다고 볼 수 있음을 지지한다”라고 밝히고 있다.

보고서는 이어서 “호주연합교단은 성소수자(LGBTI )에 계층의  사람들이 사회와 교회 안에서 고통받고 있는 것이 정의롭지 못한 일로 바라본다”라고 적시했다.

 

사진(AAP Image/Samantha Manchee)  “동성결혼을 존중하라”는 연합교단 소속의 한 교회의 홍보간판.  그 위에 “반대하라”는 낙서가 눈길을 끈다.

 

©TOP Digital/01 May 2018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