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멜버른 치안법원, 성폭력 의혹 조지 펠 추기경 본 재판 회부

성폭력 과거사 의혹과 관련해 다수의 죄목으로 기소된 호주 가톨릭 교회의 최고위 성직자 조지 펠 추기경이 결국 본 재판에 회부된다.

멜버른 치안재판소(Magistrate)의 벨린다 월링턴 치안판사는 1일 “조지 펠 추기경에 대해 제기된 다수의 성폭력 과거사 의혹이 사실로 입증될 만한 합리적 이유가 있다는 점에서 본 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판결했다.

하지만 올해 76세인 조지 펠 추기경에 대한 기소 내용 가운데  여러 건이 예비심리를 통해 무혐의 처분된 바 있다.

이날 최종예비심리가 열린 멜버른 치안법정 앞에는 취재진 수백명이 몰려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고, 법정 역시 기소한 검찰측과 피의자 신분인 조지 펠 추기경의 변호인간의 열띤 법정 공방전이 펼쳐졌다.

이날 예비심리에 출석한 조지 펠 추기경 역시 재판정에서 강하고 단호한 어조로 “결백”을 주장했다.

이날 조지 펠 추기경의 변호인 로버트 리히터 선임법정변호사(QC)는 “경찰이  신고나 민원이 접수되기에 앞서지난 2013년부터  조지 펠 추기경에 대한 마녀 사냥식 표적 수사를 펼쳤다”고 주장했다.

리히터 변호사는 “대부분의 의혹은 환상 속의 실체없는 억측이며, 일부는 완전히 날조된 허상이고 일부 의혹은 정신 질환자들의 망상일 뿐이다”라고 통박했다.

핮만 펠 추기경을 기소한 연방검찰청의 마키 깁슨 검사(SC)는 “제보자와 신고자에 대한 변호인의 공격은 증거 상충이며, 이는 법정에서 배심원에 의해 가려질 사안이다”라고 논박했다.

깁슨 검사는 또 “교회가 조직적인 성추행 문제를 예방하지 못한데 대한 분풀이로 조지 펠 추기경을 표적으로 삼았다는 주장 역시 이를 반증할 수 있는 증거도 없다”고 지적했다.

©TOP Digital/01 May 2018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