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말콤 턴불 정부, 뉴스폴 설문조사 ‘30연패’

말콤 턴불 연방총리가 이끄는 자유당 연립정부가 예상대로 뉴스폴 설문조사에서 30연패의 ‘역대급’ 수모를 겪었다.

9일자 디 오스트레일리안 지를 통해 발표된 뉴스폴 조사 결과 양당 구도하의 지지율에서 자유당 연립은 48%에 그쳐, 노동당(52%)에 4% 포인트 뒤졌다.

그나마 양당 간의 지지율 격차가 2% 포인트 좁혀진 것으로 드러나자 자유당 연립 지도부는 안도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지난 2015년 말콤 턴불 연방총리가 당시 토니 애벗 전 총리를 축출하면서 내세운 최대 명분은 ‘애벗 지도부의 뉴스폴 설문조사 30연패’였다는 점에서 자유당 연립 지도부는 좌불안석하고 있다.

토니 애벗 전 총리 측근들은 “턴불 총리가 이끄는 지도부가 여론조사 30연패에 도달하면 턴불 총리는 ‘왜 총리 직에 연연해야 하는지 직접 설명해야 할 것’”이라며 압박을 가해왔다.

언론들도 일제히 “말콤 턴불 연방총리 정부, 뉴스폴 설문조사 30연패” 소식을 대서특필하고 있다.

토니 애벗 전총리는 “자유당 연립이 단합해야 할 때”라고 강조하면서도 “정부 정책에 대한 이견을 제기한 것에 대해 사과할 의향은 없다”고 말했다 .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나흘 동안 전국의 유권자 159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의 1순위 지지율에서 노동당은 37%를 기록해 2주전 대비 2% 포인트 지지율 하락세를 겪었다.   자유당 연립의 1순위 지지율은 38%로 노동당을 간발차로 따돌렸다.

총리 선호도에서는 말콤 턴불 연방총리가 38%를, 빌 쇼튼 노동당 당수가 36%를 각각 기록했다.  

실제로 빌 쇼튼 노동당 당수에 대한 업무수행 능력 평가에 대한 긍정 평가는 32%로 말콤 턴불 연방총리의 32%와 동률을 보였다.  

한편 녹색당의 1순위 지지율은 10%, 폴린 핸슨 상원의원의 원내이션 당은 7%를 각각 기록했다.

 

 

사진(AAP Image/Mick Tsikas, Lukas Coch) 말콤 턴불 연방총리(우측)와 빌 쇼튼 노동당 당수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