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1등 석탄 수출국 호주, 석탄 화력 발전 문제로 ‘진통’

세계 최대의 석탄 수출국 호주가 석탄 화력 발전 문제를 둘러싸고 진통을 겪고 있다.

석탄 화력 발전에 반기를 들고 있는 노동당과 녹색당은 차치하고, 자유당 연립도 현재 석탄 화력 발전 지원 정책을 과감히 제시하지 못하면서 당내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토니 애벗 전 총리를 중심으로 한 자유당 연립의 보수 계파 의원 20여명이 구성한 이른바 ‘석탄화력발전 지지 연대’를 구성하고 말콤 턴불 연방 총리를 압박하고 나선 가운데 자유당 연립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석탄 자원이 풍부한 호주의 미래 에너지 산업에 있어 모든 에너지 자원의  역할이 있다"고 말해 석탄 화력 발전을 배제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턴불 총리는 "호주의 미래 에너지 산업은 석탄, 풍력, 태양력, 가스, 전기 등 모든 테크놀로지를 포괄해야 하며 특정 에너지원이 좋다 나쁘다의 이분법을 내세울 수 없다"고 선을 긋고 "에너지 자원을 도덕적 잣대로 판단해서 안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토니 애벗 전 총리를 비롯한 자유당 연립의 평의원 20여명은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석탄 화력 발전 지원대책을 포함시킬 것을 요구하며 세결집에 나섰다.

뿐만 아니라 최근 혼외자 문제로 연방 부총리직에서 사퇴한 바나비 조이스 의원도 석탄화력발전 지지 연대에 합세하면서 자유당 연립 지도부를 압박하고 있는 상태다.

바나비 조이스 의원은 “국가 에너지 정책에 석탄 화력 발전이 포함돼야 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이들 보수파 의원들의 움직임은 NSW주의 전체 전력의 10%를 공급하고 있는 리들 화력발전소의 2022년 폐쇄를 앞두고 연방정부가 뾰족한 대안을 찾지 못하면서 여론의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석탄화력발전소 지원에 난색을 표명했던 말콤 턴불 연방총리가 석탄 에너지원을 무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유당 연립이 석탄화력발전소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야당은 이미 낙후된 뉴사우스웨일즈 리들 화력발전소의 가동을 연장하고 연방정부가 사실상 이를 인수하기 위한 연막전술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노동당의 빌 쇼튼 당수는 리들 화력발전소 처리 문제는 소유 기업인 AGL에 일임해야 하며, 정부의 개입은 시장경제 논리를 파괴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쇼튼 당수는 "턴불 총리는 당내에서 석탄화력발전을 빌미로 자신의 당권을 흔들려는 보수파 의원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지도력이나 보이라"고 일갈했다.

쇼튼 당수는 "명분은 호주의 석탄 자원 살리기지만 실제 의도는 말콤 턴불 연방총리 흔들기 용 꼼수"라며 "턴불 총리는 지금이라고 리들 화력발전소에 대한 정부차원의 국고 지원이 결코 없을 것임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사진=AAP.  NSW주 리들 화력발전소의 폐쇄를 앞두고 석탄화력발전 이슈가 연방 정치권에서 초미의 쟁점이 되고 있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