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폐쇄 앞둔 리들 화력발전소 대체 방안 ‘설왕설래’...업계 ‘전력대란’ 경고

뉴사우스웨일즈 주내의 최대 전력공급업체인 AGL이 리들 화력발전소 폐쇄에 대비한 대체 방안 마련에 소극적 자세를 보이고 있다는 비난이 거듭 제기됐다.

호주에너지산업협회는 " AGL이 적극적인 대안 마련을 하지 못하면 NSW 주의 정전 사태가 장기적으로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호주에너지산업협회는 "리들 화력발전소가 폐쇄될 경우 최소 850 메가와트의 추가 전력 생산이 반드시 이뤄져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대체 방안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AGL 측은 지난해말 1970년대식의 낙후된 리들 화력발전소가 2022년에 폐쇄되면 100메가와트 규모의 대체 전력생산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아직 구체적 청사진이 나오지 못하고 있다.

 

일부 연방의원 “연방정부가 인수하라” 촉구

전력대란 우려가 커지자 NSW주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일부 연방의원들은 “연방정부가 리들화력발전소를 인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토니 애벗 전 연방총리와 여비서와의 염문설로 실각한 바나비 조이스 전 연방부총리가 이들 의원들의 요구를 “매우 타당성이 있다”며 지지하고 나서, 리들화력발전소 논란이 자유당 연립의 내홍으로 비화될 조짐이다.

헌터밸리 소재의 리들 화력발전소는 NSW주의 전체 전력 10%를 생산공급하고 있는 ‘젖줄’이다.

전기 요금 대란 방지책의 일환으로 연방정부가 석탄화력발전 확대를 통한 전기공급 안정화 노력을 가시화했지만 첫 걸음부터 삐걱대고 있어, 논란은 가중되고 있는 것.

 연방정부는 NSW주의 전력 10%를 생산공급하는 헌터밸리의 ‘리들 화력발전소’ 살리기에 소매를 걷고 나섰지만 소유주인 대표적 전기공급업체 AGL 경영진은 난색을 표명할 뿐 뚜렷한 양측 모두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연방정부와 AGL ‘핑퐁게임’ 일관

앞서 말콤 턴불 연방총리와 조쉬 프라이든버그 에너지부 장관은 AGL 임원진을 만나 ‘리들 화력발전소’의 지속적 운영을 당부했지만 AGL 측은 당초 예정된 2022년 폐쇄 계획의 불가피성을 역설했다.

 AGL 측은 “리들 화력발전소를 유지하는 것보다는 그 유지 비용을 직원 복지나 다른 투자에 활용하는 것이 훨씬 좋은 방안이다”는 입장을 공표했다.

 AGL 측은 2022년까지 리들화력발전소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향후 5년 동안 최소 1억5천만 달러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미 최근 3년 동안의 유지 비용으로 1억3800만 달러를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AGL측은 “이미 50년된 리들 발전소의 낙후성으로 인해 타산성이 맞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하지만 연방정부는 야권의 압력으로 AGL이 리들 화력발전소 유지에 난색을 표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화력발전, 호주 전력난 해소위해 필수”

 조쉬 프라이든버그 연방에너지부장관은 앞서 "AGL이 현재 전체 전력의 85%를 석탄화력발전으로 충당하고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면서  "호주로서는 전력난 등을 고려해 석탄화력발전소를 보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빌 쇼튼 노동당 당수는 이념에 매몰돼 국가 에너지 산업을 내팽개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쉬 프라이든버그 에너지부 장관은 "화력발전 보존은 국민을 위한 국가적 의무"라며 "노동당은 오직 이념적 관점에서 에너지 정책을 바라보고 현실적인 대책은 애써 외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