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법안을 지지하십니까?”

연방상원, 시민권법 개정안 온라인 찬•반 설문조사

연방상원 법률 헌법 입법검토위원회(Senate legal and constitutional affairs legislation committee)가 폴린 핸슨 상원의원이 발의한 ‘시민권법 개정안’에 대해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찬반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온라인 설문조사 전문 사이트 ‘SurveyMonkey’를 통해 실시되며 “2018 호주시민권개정법안(호주시민권 및 기타 사항에 대한 책임 강화법) 조항을 지지하십니까?<Do you support the provisions of the Australian citizenship legislation amendment (strengthening the commitments for Australian citizenship and other measures) bill 2018?>라는 한가지 사항만 묻게 된다.

호주 체류 신분에 상관없이 자신의 이름과 이메일 주소만 입력하면 참여가 가능하다.

일부 언론들은 신원 확인이나 중복 참여 방지 장치가 마련되지 않은 설문조사에 강한 의구심을 표하며 “전례 없는 기이한 설문조사”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설문조사의 대상이 된 폴린 핸슨 상원의원의 ‘시민권법 개정안’은 지난해 9월 정부 법안이 야당의 반대로 상원의회에서 좌초한 상태에서 7개월만에 원내이션 당에 의해 개정안으로 포장돼 재발의됐다.

실제로 폴린 핸슨 상원의원의 법안은 당초 정부가 상정하려했던 법안보다 영주권자의 시민권 신청 자격 대기 기간이 8년으로 연장된 것을 제외하면 거의 토씨 하나 틀리지 않은 내용으로 알려졌다.

이번 온란인 설문조사 결과는 법적 구속력이 없으나 올해 12월까지 연방의회에 제출돼야 하는 법안 검토 보고서 내용에 포함될 계획이다.  

지난해 연방정부가 발의한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법안에는 ▶높은 수준의 영어 실력  ▶영주권자의 시민권 신청 자격 대기기간 4년으로(기존 1년) 연장 및 소급 적용 ▶호주 가치관 공유 서약 및 충성 서약 등의 조건이 포함돼 야당의 거센 반발을 촉발시켰다.

연방정부는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법안이 상원의회에서 좌초하자, 일부 논란 조항을 완화해 재상정할 계획이었으나 폴린 핸슨 상원의원이 관련법을 먼저 발의하자 당혹해하고 있다.

연방상원 법률 헌법 입법검토위원회는 앞서 발의된 연방정부 법안과 거의 같다는 점에서 폴린 핸슨 상원의원의 법안에 대한 검토작업절차를 중복하지는 않을 방침이나 온라인 설문조사와 더불어 각계각층의 건의서는 접수하고 있다.

상원의회에 따르면 현재 총 635건의 건의서가 제출된 상태다.

설문조사는 https://www.surveymonkey.com/r/GKXLPS6 에서 참여가 가능하며 오는  4월 27일 오후 5시에 마감한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