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크리켓 공 조작은 참담한 국가적 수치”

신사 스포츠 크리켓 호주 대표팀 공 조작 파문 ‘일파만파’

‘크리켓 공 표면을 조작한 부정 행위’로 호주 사회 전체가 발칵 뒤집혔다.

말콤 턴불 연방총리까지 나서 “호주 국민이 무릎을 꿇게한 참혹한 수치”라며 크리켓 협회의 단호하고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하고 나섰을 정도다.

줄리 비숍 외무장관도 “스포츠 분야에서 뿐만 아니라 외교적으로도 호주의 명성이 훼손됐다”고 비판했다.

크리켓 팬을 포함 일반 국민들과 언론도 연일 “사기 행위로 인한 국가적 수치”라며 공분을 이어갔다.  

이에 호주 크리켓 협회는 크리켓 공 조작의 장본인인 대표팀의 카메론 밴크로프트(25)를 비롯해, 공 조작 부정행위를 사실상 지시한 것으로 드러난 주장 스티브 스미스, 데이비드 워너에 대해 남아프리카 공화국과의 잔여 경기 일정에서 제외시키고 조기 귀국시켰다.

주장 스티브 스미스와 부주장 데이비드 워너에게는 1년 출전금지, 그리고 실제로 공을 조작한 카메론 밴크로프트에게는 9개월 출전금지의 중징계도 내려졌다.

호주크리켓협회의 제임스 서덜랜드 회장은 “데런 리만 코치를 포함한 다른 선수나 스탭은 공 조작 계획을 알지 못한 것으로 자체조사에서 드러났다”고 강조하는 등 조기진화에 팔을 걷고 나섰다.

호주 크리켓 대표팀은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남아공과 월드컵 평가전 사흘째인 지난 24일 호주팀의 막내인 카메론 밴크로프트가 투구 전 노란 테이프에 마운드의 모래를 묻혀 공 가죽 표면을 사포질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논란이 촉발됐다.

구질을 불안정하게 만들어 타격을 어렵게 하기 위한 것이었다.

하지만 이 행위가 공에 큰 변형을 가하지는 못한 것으로 판정돼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고 남아공이 승리했다.

하지만 크리켓 세계 최강자인 호주 국가 대표팀의 '볼 조작' 부정행위는 언론에 대대적으로 지적되면서, 호주 사회 전체가 공분하기 시작했던 것.

크리켓 팬들은 "크리켓 정신을 위반한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들고 일어났고 결국  호주 크리켓협회는 즉각 진상 조사에 돌입했다.

야구의 기원으로 알려진 크리켓은 13세기 영국 귀족층에서 시작돼 18세기 영국 식민지에 퍼졌으며, 현재 영연방과 인도·파키스탄 등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프로 선수는 '플레이어(players) '로 부르고, 아마추어 선수는 '페어플레이 정신을 지키는 훌륭한 사람'이란 뜻에서 '젠틀맨(gentlemen)'으로 부르며 존중한다.

관중도 칼라 달린 단정한 셔츠에 긴바지나 치마를 입어야 하는 규정이 있다.

 

사진(AP Photo/Themba Hadebe) 남아공 경찰의 삼엄한 호위 속에 출국장을 빠져나가는 호주 대표팀 주장 스티브 스미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