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사커루즈’ 마바이크 감독 데뷔전 ‘참패’…노르웨이에 1-4 수모

사커루즈의 수비진이 ‘붕괴’되면서 호주 축구 대표팀 사커루즈의 사령탑을 새로이 맡은 반 마바이크 감독(네덜란드)의 데뷔전이 기대를 무너뜨렸다.  

호주 대표팀 사커루즈(FIFA랭킹 37위)는 24일(호주 동부 표준시) 노르웨이 오슬로 울레발 스타디온에서 벌어진 노르웨이(57위)와 A-매치 평가전에서 1대4로 대패했다.  

러시아 월드컵 본선을 대비하고 있는 호주는 노르웨이전에서 전반 19분 잭슨 어빈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전반 36분 노르웨이 공격수 올라 카마라에게 동점골을 비롯해 해트트릭을 허용하는 등 참패했다.

그리고 후반 3분 레지니우센에게 결승골, 후반 12분 카마라에게 세번째골, 후반 추가시간 네번째골을 내줬다. 

마바이크 감독은 데뷔전에서 4-2-3-1 포메이션을 사용했다.

최전방에 나붓, 2선에 레키-어빈-페트라토스를 세웠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무이와 예디낙을 투입했고 백전노장 팀 카이힐은 출전하지 못했다. 

호주는 온두라스와의 대륙간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해 어렵게 러시아월드컵 본선 티켓을 따냈다.

호주는 28일 콜롬비아와 친선경기를 갖는다. 

호주는 러시아월드컵 본선에서 프랑스, 덴마크, 페루와 같은 C조에 속해 있다.

 

사진(Cornelius Poppe/NTB scanpix via AP) 노르웨이의 공격수 스테판 요한슨(우측)과 사커루즈의 아지즈 비히치가 볼을 다투고 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