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몸도 마음도 편치 않은” 아웅산 수치 기자회견•공개연설 회피 논란

지난 주말 시드니에서 열린 아세안 및 호주 특별 정상회의에 참석한 미얀마의 최고 실권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이 19일부터 호주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했지만 기자회견과 공개연설 일정을 회피하는 등 ‘파열음’이 그치질 않고 있다. 

그의 국빈 방문을 맞아 캔버라에서는 19일 군 의장대 사열과 19발의 예포가 발사 되는 등 극진한 예우가 갖춰졌지만 굳은 표정의 수치는 이날 말콤 연방 총리와 빌 쇼튼 노동당 당수와의 회담후 공동 기자회견 등을 모두 회피했다.

수치는 이어 20일 예정된 호주의 대표적 싱크탱크 로위연구원에서의 특별강연 일정도 “몸이 편치 않다”는 이유로 전격적으로 취소했다.

이 행사는 수치를 위해 마련했던 만큼 덩달아 없던 것이 됐다.

이날 행사는 16~18일 시드니에서 열린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호주 특별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이어 국빈방문에 나서는 수치가 일반과 만나는 유일한 행사로, 기조연설과 질의·응답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수치는 특별정상회의에서는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로부터 로힝야 족 문제가 "역내 국가들을 위협하는 심각한 안보문제로 비화할 수 있다"는 이례적인 비판도 받았다.

또 지난 18일 시드니에서는 수백 명의 시위대가 모여 아세안 일부 회원국에서 인권탄압이 여전하다며 현수막을 펼치고 구호를 외쳤다.

일부 시위대는 수치를 아돌프 히틀러로 묘사한 팻말을 들고 수치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런 호주의 반응은 지난 2013년 수치가 호주를 방문했을 때와는 대조적이라고 AP통신은 20일 전했다.

15년의 가택연금에서 2010년 풀려난 수치는 피선거권이 허락되기 전인 2013년 대대적인 환영을 받으며 호주를 방문했다.

당시 토니 애벗 연방총리는 공동기자회견에서 옆에 선 수치를 "민주주의의 상징(icon)"이라며 추켜세운바 있고 줄리 비숍 외교장관은 수치 여사가 자신의 정치 입문 동기가 됐다고 말한 점을 호주 국내 언론들도 적극 상기시켰다.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