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산불 초토화 NSW 타쓰라 마을…가옥 100채 이상 파손

지난 주말 NSW 주 남해안 해변 마을의 산불로 타쓰라 마을이 초토화됐고, 주민들은 망연자실하고 있다.

이번 산불로 타쓰라 마을 일대의 가옥과 건물 등 69채가 전소됐고 또 다른 39채가 크게 파손됐다.

지난 주말 발생한 산불은 건조한 기온에 강한 열풍이 몰아치면서 화재가 급속히 주택가로 번졌다

건물 외에도 1천 헥타르가 넘는 임야가  불에 탄 것으로 보고됐다.

피해 지역에는 말콤 턴불 연방총리에 이어 빌 쇼튼 연방 노동당 당수도 찾는 등 지역 주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정치 지도자들이 팔을 걷고 나섰다.

소방당국은 “이번 산불로 가장 큰 피해를 겪은 타쓰라 마을의 경우 전선과 전봇대의 파손으로 전력공급이 완전히 마비됐고, 불에 탄 주택 외에도 불안정한 구조물의 추가 붕괴 위험과 더불어 석면(아스베스토스) 누출 위험마저 높아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는 “농촌 소방청이 화재 진압을 위해 최선이 노력을 기울였다”고 언급했다.  

그는 “집을 잃은 사람들을 돌보고, 피해 정도를 평가하며, 사람들에게 가급적 빨리 자원과 필요한 것들을 제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주말 빅토리아주 남서부 지역을 몰아친 산불로 다수의 주택과 농장 가옥 및 창고 등이 불타는 등 빅토리아 주의 산불 사태도 악화된 것으로 보고됐다.

빅토리아 주 남서부를 가로질러 발생한 주말 산불로 가축들이 죽고 목장 재산이 파괴된 것은 물론, 18채에 달하는 주택들이 소실됐다.

 

사진 (AAP Image/Dean Lewins) 산불로 초토화된 NSW 주 남부해안 마을 타쓰라를 찾은 빌 쇼튼 연방노동당 당수.  이에 앞서 말콤 턴불 연방총리도 피해지역을 찾아 지역 주민들을 위로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