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문학 최옥자] 양파 한 뿌리

양파 한 뿌리, 이 우화는 러시아의 대 문호 도스토엡스키의 작품 <카르마조프가의 형제들>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몹시 심술 굳고 인색하여 평생 착한 일을 한 적이 없는 노파가 있었다. 그녀가 죽자 악마들이 그녀를 지옥의 불구덩이에 던져버렸다. 수호천사는 뭔가 그녀를 구제할 거리가 있지 않겠나 하고 곰곰이 생각하다가 그녀 생애에 있었던 하나의 선행을 기억해 내고는 하느님께 고했다.

"노파가 채소밭에서 작은 양파 하나를 캐어 거지에게 준 적이 있습니다." 

"그러면 양파를 붙잡고 불구덩이에서 나올 수 있도록 노파에게 양파 한 뿌리를 주어라.”

 

수호천사는 노파에게 양파 한 뿌리를 던져주며 붙잡고 올라오라고 했다. 노파는 양파를 잡고 올라갔다. 불구덩이에서 나오면 낙원에 들어갈 수 있는 것이다. 같이 있던 다른 죄인들이 그것을 보고 자신들도 올라가려고 모두 그녀에게 달라붙었다. 그녀는 그들을 발로 쳐내며 "이건 내 양파야. 너희 것이 아니라구." 라며 발버둥을 쳤다. 이때 양파 뿌리가 끊어져 노파는 다시 불구덩이에 떨어지고 말았다. 

 

여기에서 양파 한 뿌리는 아무리 못 된 영혼도 구원받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놓는다. 희망을 상징한다. 그것을 수용하는 정도에 따라 신의 은총을 ​부여 받을 수 있음을 암시한다. 반면 노파가 다른 사람들을 발로 걷어차는 행위는 단절, 교만, 증오, 이기주의​를 내포한다. 하나로 엮어주는 사랑이 없으면 ‘너나 나나’ 지옥이 될 수 있다는 의미를 말해주고 있다.

 

​​도스토엡스키는 모든 죄의 근원이 '단절'에 있다고 보았던 것이다. 단체 생활을 하든 개인 생활을 하든, 삶이라는 것을 하나(사랑)로 엮어주는 것이 빠진다면 언제라도 여기가 지옥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자각하게 한다.

 

살다 보면 때로는 어처구니없는 일을 당하여 절망할 때가 있다. 인간사회나 소속된 단체에서 초래된, 억울한 말을 듣게 되거나 내 뜻과는 무관하게 힘든 일을 만나게 되는 경우다. 이럴 때는 번잡한 외부와의 관계를 끊고 내 안에 머물며 조용히 지내면 이런 어려움은 없을 텐데 하는 이기적 생각이 엄습해 든다. 현실 도피나 주어진 역할을 포기할까 하는 유혹을 받기도 한다.

어떻게 처신해야 하나.

 

생각 중에 나는 ‘양파 한 뿌리’ 우화를 떠 올리며, 다가온 어려움을 수용하고 너와 나를 이어주는 관계의 단절은 말아야지 하는 결심을 결국엔 굳히게 된다. 누군가가 도움의 내 손길을 원한다. 단체에 유익이 되고 양자를 이어주는 교량역할이 그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내민 손을 맞잡아줘야 되지 않겠는가.

 

‘인생은 70부터’, 이는 인간수명 100세시대에 접어들며 떠도는 구호다.

이제 나는 그 출발선을 넘어서고 있다.

남은 세월을 어떻게 보내야 할 것인가.

 

바야흐로 십자가의 고통을 바라보는 사순절이다. 사순절(四旬節, Lent)이란 기독교에서 부활절까지 주일을 제외한 40일의 기간을 말하며 부활절을 기다리면서 신앙의 성장과 회개를 통한 영적 훈련의 시기다. 자신의 죄를 대속(代贖)하기 위해 십자가에 달려 고난 당하신 예수님의 죽음을 묵상하는 시기다.

 

나는 지금 무엇을 바라보며 어디를 목표로 걸어가는가.

‘양파 한 뿌리’가 의미하는 우화는 사순 시기를 보내고 있는 이 시점에 내가 향할 길을 안내한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