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노조 추계 강경 투쟁 예고…ACTU ‘임금인상’ 촉구

호주의 최대 강성 노동조합 건설노조(CFMEU)와 항만노조(Maritime Union)의 통합 움직임에 이어 호주노조협의회(ACTU)가 역대급 규모의 임금 인상 및 직업 안정 대책 촉구 캠페인을 출범시켰다.

ACTU는 “기업의 이윤만 극대화할 뿐 근로자들의 임금 인상률은 역대 최저치이며 근로자들의 고용안정 문제도 심각해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ACTU는 이번 캠페인의 일성으로 최저임금계층 근로자들에 대한 주 50 달러 이상의 임금 인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ACTU는 “최저임금층 근로자들에 대한 최소 주 50달러의 임금 인상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면서 연방공정근로위원회에 ‘임금인상 촉구안’을 제출했다.

ACTU의 샐리 맥 마누스 사무총장은 “대다수의 최저임금층 근로자들은 소매업체나 요식 및 관광업계 근로자들이며, 이들에 대한 임금인상은 불가피하다”고 배수진을 쳤다.

맥마누스 사무총장은 “아이러니하게도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에 옮겨지는 일요일 근무수당 삭감 조치의 대상자들도 바로 이들 최저임금계층 근로자들이다”라고 덧붙였다.

마티어스 코먼 연방재정장관은 “현 상황에서 임금인상조치가 전체 경제에 미칠 파급 효과에 대해 공정근로위원회는 고심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그는 “이미 세계 최고수준의 최저임금을 보장하고 있는 호주에서 기업체의 이윤창출 개선방안을 마련하지 않고  추가로 최저임금을 인상하면 실업자만 양산하고 결국 정부의 복지수당 지출만 커질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기업체들도 ACTU의 임금인상 캠페인 움직임에 강한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마디로 과도한 요구라는 반응이다.  

기업체들은 한 목소리로 “지금은 최저임금을 논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호주대기업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호주산업체그룹은 “ACTU가 현재 7.2%의 최저임금 인상을 요구하지만 이는 결코 수용될 수 없는 무리한 요구이며, 주 1.8% 가량의 임금인상안을 대안으로 제시했다”고 밝혔다.

기업체의 임금인상안은 주 12달러 50센트 가량이다.

호주산업체그룹의 아이네스 윌록스 위원장은 “급격한 임금인상은 저소득층 근로자들의 고용불안정 현상만 가중시킬 것이고 미취업자들의 고용기회만 가로 막게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지난해 최저임금이 3.3% 인상된 것도 예외적으로 높은 인상률이었고 이로 인해 거시경제에 적지 않은 역효과를 미쳤다”고 주장했다.

한편 연방노동당 역시 높은 폭의 최저임금 인상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노동당은 구체적인 수치는 아직 제시하지 않았지만 ACTU와 별개로 자체 임금인상안을 공정근로위원회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AP Image/Erik Anderson) ACTU의 샐리 맥마누스 사무총장이 최저임금인상 고용안정 대책을 촉구하는 8주간의 캠페인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