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마케도니아 국호 분쟁, 호주로 확산

“우리는 그리스가 이나라 마케도니아(영어식 발음은 마세도니아)일 뿐이다.”

지난 주말 시드니와 멜버른에는 마케도니아 출신 교민 1만여명이 ‘마케도니아’를 외치며 마케도니아 국명 사수를 외쳤다.

이들 시위대는 또 마케도니에 대한 ‘그리스의 인종청소와 박해’ 주장을 하며 그리스를 규탄했다.    

이번 시위는 지난달 초 그리스 수도 아테네의 신타그마 광장에서 마케도니아 공화국의 마케도니아 국명 사용에 반대해 그리스 시민 최소 14만명이 시위를 벌인데 따른 항의시위 성격을 띠고 있다.

시위대는 또 “우리는 마케도니아의 정체성을 지키길 원한다. 우리 조상들은 마케도니아를 이어 받았으며 그 이름을 위해 싸웠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위는 호주 외에도 뉴질랜드, 네덜란드, 스웨덴, 영국, 이탈리아, 체코, 슬로베니아, 몰타 등지에서도 동시 다발적으로 열렸다.

그리스와 마케도니아는 지난 1991년 마케도니아가 옛 유고 연방에서 분리된 이래 마케도니아의 이름을 둘러싸고 외교 분쟁을 지속해왔다.

유엔 등 국제 사회는 '옛 유고 공화국 마케도니아'라는 이름으로 독립국임을 인정했지만 이 나라를 인정한 130개 국은 간단히 마케도니아로 불러온 것.

마케도니아와 북부 국경선을 맞댄 그리스는 그렇게 부르는 대신 그곳 수도인 스코피에라고 호칭해왔다.

 

마케도니아…구 유고 마케도니아 공화국…스코피에

다수의 그리스 국민들은 "마케도니아는 그리스 북부 지역의 지명"이라며 마케도니아 공화국(구 유고로부터 분리된 공화국)의 국명 사용에 반대하고 있다

특히 마케도니아 국명을 인정할 경우 그리스 북부 마케도니아 지방에 대한 영유권 분쟁을 시사한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 것.

 마케도니아는 이런 그리스의 완강한 반대에 부딪혀 2008년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입 문턱에서 좌절했고, 유럽연합(EU) 가입을 위한 절차에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마케도니아 정부는 EU 및 나토 가입을 가로막고 있는 국명분쟁 해결을 위해 유엔 중재를 수용하면서 고위급 회담을 진행해 이 문제를 조기에 해결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현재 그리스의 좌파 성향 시리자당의 알렉스 치프라스 총리와 마케도니아의 좌파 정부가 국명 타협에 나섰으나 양측은 모두 반발하고 있는 분위기다.  

마케도니아 인들도 “마케도니아는 마케도니아일 뿐이다”며 마케도니아 국호 사수에 대한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이번 시위는 호주 내 마케도니아 교민사회를 중심으로 펼쳐졌으며 과거에도 유사한 집회가 간헐적으로 펼쳐져 왔다.

 

크메르…캄보디아, 버마…미얀마

수백 여 소수민족이 어우러져 사는 다문화주의 국가 호주에서 국가 간의 영유권 분쟁이나 국호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당장 호주한인사회에서도 ‘독도는 우리 땅이다”는 캠페인이 거의 매년 열리고 있다.

물론 한인들에게는 논쟁의 여지가 없는 명제이지만 타민족에게는 ‘영유권 분쟁’으로 비칠 수 있는 사안이다.

국제 사회가 인정하는 캄보디아와 미얀마의 국호도 이곳 호주에서는 논쟁의 대상이 되고 있다.

즉, 캄보디아 패망 이전에 형성된 크메르 교민사회는 여전히 자신들의 모국을 크메르로 불리기를 희망하고 미얀마 교민사회 역시 다수가 버마를 자신들이 모국으로 인정하고 있는 것.

반면 공산화 이후 국호가 바뀌지 않은 베트남 교민사회는 다행히 이런 문제에 직면하지는 않지만 여전히 공산주의 정권을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