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대한민국은 ‘커피’ 공화국…커피 시장 규모 10조원 첫 돌파

한국 국민 1년 동안 커피 265억잔…1인당 512잔꼴 마셔

◈ 원두커피 시장 급성장

◈ 스타벅스매출 1조원 영업이익 1천억원 돌파

한국의 커피시장 규모가 지난해 처음으로 10조원을 돌파했다.

국민 전체가 1년 동안 마신 커피를 잔수로 따지면 약 265억잔에 달해 한국 인구 5천177만명을 감안할 때 1인당 연간 512잔꼴로 커피를 마신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의 관세청과 커피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커피시장 규모는 약 11조7천397억5천만원으로, 처음으로 1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3조원대 중반이던 10년 전에 비하면 3배 이상 커진 셈이다.
지난해 국내에서 소비된 커피를 잔수로 계산하면 265억잔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종류별로는 커피믹스가 130억5천만잔으로 가장 많았고 원두커피 48억잔, 캔커피 등 각종 커피음료 40억5천만잔, 인스턴트 커피 31억잔, 인스턴트 원두커피 16억잔 등이었다.
한 잔의 용량은 각 커피 종류별로 가장 표준이 되는 용량을 기준으로 삼았다.
10년 전인 2007년에 한국 국민이 마신 총 커피 잔수가 204억잔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10년 만에 30% 증가했다.
마신 커피 잔수 증가 폭보다 시장규모(매출) 증가 폭이 더 큰 것은 잔당 단가가 가장 비싼 원두커피 시장이 급속히 확대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잔당 평균 소비자 지불가격은 원두커피가 1천636원으로 가장 비쌌고, 캔커피 등 각종 커피음료는 473원, 인스턴트 원두커피 201원, 커피믹스 114원, 인스턴트 커피 54원 등이었다.
2007년 9천억원대에 불과했던 한국의 원두커피 시장은 10년이 지난 작년에는 7조8천528억원으로 7배 이상으로 커지면서 전체 커피 시장을 팽창시켰다.
과거 한국 커피시장은 커피믹스 등 인스턴트 커피 위주였으나 2000년대 들어 스타벅스와 커피빈 등 다양한 커피전문점이 늘어나면서 원두커피 시장이 급성장했다.
특히 1999년 이화여대 앞에 1호점을 오픈하면서 국내 커피전문점 시장을 선도한 스타벅스는 2016년 국내 진출 17년 만에 매출 1조원을 돌파했고 지난해에는 영업이익이 1천억원을 넘어섰다.

 


스타벅스가 독주하고 있지만 국내 커피시장은 점차 선진국형으로 변모하면서 매장에서 커피 원두의 로스팅(roasting)까지 겸하는 이른바 '로스터리 카페'도 갈수록 늘어나는 등 소비자들의 취향 변화에 맞춰 점점 고급화·다양화하는 추세다.
커피업계 관계자는 "최근 한국 내 커피시장 규모가 많이 커졌지만, 아직 1인당 커피 소비량이 룩셈부르크나 핀란드, 노르웨이, 독일, 미국 등 커피 선진국에는 한참 못 미치기 때문에 여전히 성장 잠재력이 크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