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차세대 지폐” 호주 50달러 신권 모습 드러내

호주중앙은행이 ‘차세대 지폐’로 통칭될 새로운 디자인의 최첨단 50달러 신권을 공개했다.

10월부터 시중에 유통될 예정인 50달러 신권은 호주의 유명 원주민 작가 겸 발명가인 데이비드 유네이폰(David Unaipon, 1872-1967)과 호주의 첫 여성의원 에디스 코완(Edith Cowan, 1861-1932)의 초상화가 장식하고 있다.

신권은 위조지폐 제조 예방장치와 더불어 위폐 여부를 손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고안돼 있다.

화폐의 한 면을 장식한 데이비드 유네이폰은 대중 연설가이며 과학과 문학 분야에도 큰 기여를 했지만 무엇보다 원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일평생 노력했다. 그는 또 목사로 원주민들을 위해 교회를 세우기도 했다.

또한 에디스 코완은 여권 시장에 앞장선 페미니스트로 한 평생 여성과 아동 권익 보호를 위해 헌신했으며 서부호주 퍼스에는 그의 이름을 딴 에디스 코완 대학교가 있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