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외도남’ 조이스, ‘가족에 사과…언론에는 법적대응 경고’

외도는 했지만 장관실 규정 위반없다반격

아내와 네 딸을 등지고 내연 관계인 자신의 여성 보좌관 비키 캠피언(33)과의 사이에서  오는 4월 혼외자를 갖게 될 바나비 조이스 연방부총리(국민당 당수)가 가족에게는 사죄의 뜻을 밝혔지만 일부 언론에 대해서는 법적대응 의사를 밝히는 등 반격에 나섰다.

바나비 조이스 부총리는 또 부총리직 사퇴에 대한 야권의 요구를 일축하면서 “사생활에서의 문제는 있었지만 장관실 규정을 위반한 적은 전혀 없다”고 강변했다.

그는 한발짝 더나아가 “정치적으로 매장시키려는 음모가 있는 듯 하다”며 자신을 향한 정치적 음모론까지 꺼내들면서 “내 사생활도 존중해달라”고 읍소했다.

조이스 부총리는 13일 오전 연방의사당 앞에서 기자들과 "일부 언론 보도 내용은 익명의 제보자의 악의적인 중상모략에 근거한 것이다"면서 "분명 반대세력의 조직적인 음해가 이뤄지고 있고 여기에 언론에 부하뇌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내연녀인 비키 캠피언을 ‘파트너’로 지칭하며 “이번 파문으로 비키 캠피언이 입었을 정신적 충격에 미안한 마음이다”며 그에게도 사과를 표명했다.

앞서 조이스 부총리는 “가정이 파탄난 것은 분명 유감이며 나의 가장 큰 실수였다”고 시인했지만 자신을 향한 비난 공세가 거세지자 ‘사생활 보호’의 방패막을 들고 나서 논란을 가중시켰다.  

하지만 정치권과 학자들도 일제히 “사생활 보호 차원을 넘어선 문제로 국민의 알권리가 우선돼야 한다”며 냉담한 반응을 비쳤다.

아무튼 가정의 중요성을 부각시키며 동성결혼에 결사 반대해왔던 바나비 조이스 연방부총리가 자신의 보좌관과의 혼외정사로 가정이 파탄 나면서 파문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한편 바나비 조이스 연방부총리의 보좌관과의 외도 파동과 관련해 무소속의 캐시 맥고원 의원은 “미의회처럼 ‘연방의원의 보좌진과의 연인관계 설정을 금지하는 동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맥고원 의원은 “연방의원들에 대한 지역사회의 기대감을 존중해야 한다”면서 “연방의회는 모범적 기관이 돼야 한다”고 일갈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4월 출산 예정인 그의 ‘내연녀’이자 조이스 부총리의 직원인 비키 캠피온이 타 참모진과 불화를 일으키자 장관 부서에 더 높은 직급의 직위를 신설해 영전시키는 특혜마저 서슴지 않은 의혹 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이 데일리 텔레그라프 지를 통해 폭로되면서 말콤 턴불 연방총리의 소극적 태도에 대한 비난으로 확산되는 등 바나비 조이스 연방부총리의 외도 파문은 자유당 연립에 거센 후폭퐁이 야기될 전망이다.

사진=AAP.  고뇌하는 ‘불륜남’ 바나비 조이스 연방부총리.

©TOP Digital/13 February 2018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