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해 질 무렵, 시드니 하버를 배경으로 즐기는 문화 축제 ‘선셋20°N’

여름 끝자락인 2월, 해가 질 무렵 선선한 바람을 맞아가며 시드니 하버를 즐길 수 있는 특별한 무료 프로그램이 바랑가루 리저브에서 펼쳐진다. ‘선셋20°N (Sunset20°N)’는 음악, 음식, 문화 등을 시드니의 핫한 장소에서 만끽할 수 있는 축제다.  

 

금토일 주말 내내 관람객과 호흡을 맞추는 행사는 금요일엔 오후 5시부터 토, 일요일엔 오후 2시 30분부터 시작한다. 당장 9일엔 DJ 에보니 보아두 등이 신나는 무대를 꾸려가고 10일엔 오후 2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애보리진의 언어를 배우는 워크숍이 진행된다. 이어 DJ 곤조, 피라 등이 현대 음악의 진수를 선사한다. 11일엔 오후 2시 30분 제인 스트로드가 전통적인 방법으로 페이스트리를 만드는 요리 시연을 한 시간 동안 펼칠 계획이다. 그 뒤 테스와 DJ 레빈스가 일요일 오후를 화려하게 채워간다.

한 달 내내 열리는 행사는 같은 시간 대 진행되는 프로그램의 내용을 일부 바꿔가며 관람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맞춰간다. 17일엔 애보리진 음악 워크숍이 열리며 18일의 요리 시연은 전통적으로 커리 만드는 방법을 티 레가 맡아 진행한다. 마지막 주엔 24일 애보리진 포섬 스킨 아트 워크숍이, 25일에는 아날리스 그레고리의 요리 시연이 각각 열린다.]

바랑가루 리저브는 시드니 하버를 배경으로 시드니 시민들이 언제나 쉴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돼 산책로, 자전거도로 등을 이용해 멋진 풍경을 100% 즐길 수 있도록 조성됐다. 또 시드니의 과거와 현대를 연결 짓는 다양한 문화 공연들이 일 년 내내 이어질 뿐 아니라30여 개 이상의 레스토랑에선 다채로운 음식 맛을 즐길 수 있다.  바랑가루의 재탄생으로 해마다 뉴사우웨일즈주에 약 20억 달러의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바랑가루 리저브에서 층층이 시드니 풍경을 다르게 감상할 수 있는 건 큰 매력이다. 바랑가루 리저브에서 진행되는 행사의 자세한 내용은 바랑가루 웹사이트(www.barangaroo.com)에서 찾을 수 있다.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