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중고시장 캐비닛 속 정부 대외비, “총리실 문서”

캔버라의 한 중고시장에서 발견돼 언론에 유출된 전임 5개 연방정부의 각료 회의 문서를 비롯  정부의 대외비 문서의 출처는 연방총리부처로 드러났다.

연방 총리부의 마킨 파킨슨 행정차관은 “중고시장에서 판매된 캐비닛 속의 정부 대외비는 연방 총리부에 보관됐던 서류였던 것이라는 합리적인 판단이 든다”고 시인했다.

그는 “현재 연방경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고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상당히 오래전에 문서가 유출된 듯 하다”고 덧붙였다.

연방경찰은 현재 정부 문서 유출 경로 파악을 위해 수사에 착수했다.  

또한 유출된 문서를 입수해 보도한 ABC의 캔버라 지부에 대한 압수 수색에 나섰다.

캔버라의 한 경매 시장에서 매매된 두 개의 캐비닛에 전임 5개 연방정부에서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수천쪽의 대외비 문서가 저장돼 있었고, ABC가 이 문서를 입수해 내용을 보도하면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정부 공식 문서는 작성일로부터 20년 동안  대외 유출이 금지돼 있다.

중고 경매시장에서 판매된 캐비넷 속의 문서 가운데에는 “연방경찰청이 5년여 기간 동안 400여건의 국가 안보 관련 파일이 분실됐다”는 내용이 적시된 대외비와 “지난 2013연방총선 에서 노동당이 패한 직후 국가안보와 관련된 민감한 사안의 문건 195건이 노동당의 페니 웡 연방상원의원 사무실에 방치됐다”는 내용의 문건 등이 포함됐다.

또한 “전임 케빈 러드 정부의 대표적 국책사업인 ‘단열재’ 설비 공사에 대한 로열 커미션 조사에 당시 자유당 연립정부가 정부의 관련 문서를 제출한 것에 대한 법조계의 조언을 토니 애벗 전총리가 간과했다”는 내용의 문건도 발견됐다.

이와 동시에 ABC는 “단열재 설비 공사를 밀어 부친 케빈 러드 당시 연방총리와 핵심 각료 3인방이 단열재 사업의 무모성을 지적한 행정 책임자들의 보고를 묵살했다는 내용의 문건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케빈 러드 전 총리는 “완전 날조된 내용이다”면서 ABC를 대상으로 법적 대응에 나서는 등 이번 ‘중고시장 캐비넷 정부 문서 방치 사태’는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TOP Digital/04  February 2018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