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브리즈번 남성, 워홀러 한국여성 2주간 감금한 채 무차별 강간 폭행

29살의 브리즈번 거주 남성이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소지한 한국여성을 2주 동안 감금한 채 약물을 투여한 상태에서 무차별 강간 폭행하고, 성폭행 장면을 촬영하는 등의 엽기적 범죄를 벌인 끝에 경찰에 체포됐다.

이 남성은 현재 강간, 감금, 폭행, 강제 약물 투여, 불법촬영 등 28가지 죄목으로 기소됐으며 보석신청은 기각됐다.

기소된 남성은 4일 브리즈번 치안법원에 소환됐으며, 이미 성폭력 및 여성 살해 위협 등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퀸슬랜드주 유력일간지 쿠리어메일에 따르면 경찰은 가해 남성이 피해자 한국 여성을 지난 1월 16일 한 레스토랑에서 만나 “영어를 가르쳐주는 친구가 되겠다”며 접근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틀 후 두 남녀는 골드코스트의 무비 월드를 가기 위해 만났으나 ‘감기약’이라며 건네 준 약을 복용한 한국 여성은 의식을 잃었고, 수시간 후 가해 남성의 침대 위에서 의식을 회복했다.

깨어난 피해 여성에게 가해자는 “이제 너는 내 애인이다”라는 말과 함께 피해 여성의 입을 손으로 가린 채 강제로 추행한 것으로 경찰이 밝혔다.

경찰조서에 따르면 피해 한국인 여성은 1월 30일까지 남성의 그래니플랫에 감금된 채 강제로 약물을 복용한 상태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강간을 당했다.

가해 남성은 강제 성추행 장면을 동영상과 사진으로 촬영했고, 피해 여성이 저항할 때마다 동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

경찰에 체포됐을 당시 가해자는 피해 한국여성이 강제로 복용했던 알약을 소지한 상태였다.

또한 강제 성추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 테이프와 사진 등도 피의자의 거주지에서 압수됐다.

동영상 속의 피해 한국 여성은 남성의 성추행에 강하게 저항하고 있거나 의식 불명 상태로 확인됐다.

가해자는 친모 소유의 단독주택 뒷마당의 그래니플랫에 거주해왔고, 범행도 그곳에서 자행됐다.

가해자는 또 피해 여성의 여권을 빼앗은 상태에서 “울음 소리를 그치지않거나 도주하면 성행위 동영상을 업로드하겠다”고 위협했다.

피해 한국 여성은 탈출하기 위해 “내가 일하러 가지 않으면 사람들이 실종신고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가해 남성을 2주 여 동안 설득했고 결국 1월 31일 가해자는 자신의 승용차로 한국 여성을 시내에 내려줬다.

차량에서 내린 피해한국여성은 곧바로 경찰서로 향해 2주 동안의 악몽을 낱낱이 신고했다.

가해자는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합의 하의 성관계였고 감금한 적도, 약을 강제로 먹인 적도 없었다”고 범죄 사실을 부인했지만, 치안판사는 “동영상 자료만으로도 범행 정황이 명백할 뿐만 아니라 피의자는 앞서도 다른 여성들을 성폭행하거나 살해 위협을 가한 전력이 있다”며 보석신청을 기각했다.

피의자는 2월 26일 브리즈번 치안법원에 재소환된다.

 

©TOP Digital/05 February 2018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