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정현 발바닥 부상 투혼…"물집 속의 물집"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이 심한 발바닥 부상에 안타깝게 기권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인터넷 댓글 창에서는 "지금껏 뛰어줬다는 사실 자체가 고맙다" 등 찬사가 잇따랐다.
 

정현은 26일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4강전에서 스위스의 테니스 스타 로저 페더러와 맞붙었다 2세트 만에 경기를 포기했다.

정현은 발바닥 물집이 너무 악화해 16강전부터 진통제를 맞고 경기에 임했고 4강전에는 더는 손을 쓸 수 없고 최선을 못 보여준다는 판단 아래 기권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가 경기 후 인스타그램에 공유한 피멍 투성이의 발바닥 사진은 인터넷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네이버 사용자 'skya****'는 "작은 물집이 생겨도 걷기가 힘든데 저런 발 상태로 테니스 강자들과 게임을 이어갔다니 정말 대단한 정신력"이라며 "정현 선수 덕에 호주오픈 대회 내내 행복했다"고 감탄했다.

'Gratitude'도 "정말 수고한다. 빨리 건강을 회복하고 더 좋은 플레이를 기대한다"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포털 다음의 사용자인 '로비스트'는 "박지성 선수의 울퉁불퉁한 발 사진 이후로 가장 큰 감동을 준 한 장면이었다. 정말 수고했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심플'도 "4강 경기 때 제대로 뛰지를 못했는데 발바닥 부상이 저 정도일 줄은 몰랐다. 눈물이 난다"고 강조했다.

아직 20대 초반인 정현의 미래를 낙관하는 반응도 많았다.

네이버의 '아미'는 "정현 선수의 활약 덕에 테니스 팬이 됐다. 앞으로 그의 더 훌륭한 플레이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음의 '아프리카를접수한다'도 "세계 주요 테니스 경기를 석권할 선수가 한국에서 나타났다. 이번 대회는 정현의 잠재력을 충분히 입증한 계기"라고 평했다.

 

©연합뉴스/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