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G’Day, Australia Day..호주 최대의 국경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1월 26일은 호주 최대의 국경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Australia Day, 호주건국기념일)이다.

각종 설문조사를 통해 호주국민들에게 가장 중요하고 상징적인 국경일임이 거듭 확인된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230년 전인 1788년 1월 26일 필립 아서 선장이 시드니 코브에 깃발을 꽂고 영국의 통치권을 선포한 날이다.

NSW주 초대 총독이 된 필립 아서 선장은 당시 11척의 선단박에 736명의 죄수와 호송병을 인솔해 시드니 항에 도착한 바 있다.

오스트레일리이아 데이는 이제 단순히 필립 아서 선장의 도착을 기념하는 함축적인 의미의 차원을 넘어, 호주 사회의 의미를 재정립하고 고찰하는 큰 의미를 지니는 날로 정착됐다.  

즉, “호주 대륙의 모든 사람들, 호주대륙, 문화적 다양성, 원주민 문화, 자유와 민주주의, 그리고 호주사회의 가장 보편적 정서인 ‘A fair go’ 즉, 공정함과 동료주의의 의미를 되새기는 날이 된 것.

국립 호주건국기념일 협의회의 벤 로버츠-스미스 위원장은 “이날은 호주국민들의 정체성을 되새김과 동시에, 지난 230년 동안 호주에 새로이 정착해 호주를 자신의 국가로 선택한 국민들에게 던져주는 특별한 의미를 다시금 다지는 날”이라고 설명했다.

즉,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를 맞아 다양한 행사가 펼쳐지듯 국민 개개인에게 의미하는 바 역시 다를 수 있다.

특히 호주 원주민들 관점에서 오스트랄리아 데이는 과거의 아픔과 손실을 돌이켜 보는 날이 되며, 호주 정치권으로서는 화합과 치유의 숙제가 여전히 남겨지는 날이다.  

 또한 이민자들에게는 다문화주의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선행돼야 하는 날이기도 하다.

하지만 공통적으로 이날은 엄숙한 의식이라기 보다는 한여름에 개최되는 전국적인 규모의 축제의 날이며, 국민적 화합과 문화적 다양성의 중요성을 각인하는 날임이 분명다.

이런 점에서 이날 하루 가족과 친인척 단위의 바비큐 파티에서 시작해, 각종 퍼레이드, 해상 레이싱 등의 스포츠 행사가 펼쳐졌고 저녁에는 야외음악회나 공연이 열렸고 이와 함께 성대한 불꽃놀이로 건국일 행사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올해는 특별히 공식적인 첫 아침 행사(오전 8시)로 보타닉 가든에서 원주민 전통  공연을 펼쳐, 과거를 돌아보며 미래에 대한 기대와 화합을 경축하는 의미를 부각시켰다.

또한 오후에는 시드니 도메인 파크에서 대규모 기념 음악회를 개최했으며, 하이드 파크에서는 초대형 바비큐 행사가 펼쳐졌다.  

시드니 항에서는 보트 및 페리 등 각종 선박이 참여하는 해상 레이싱 펼쳐졌고, 저녁에는 야외음악회 및 성대한 불꽃놀이로 건국일 행사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