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테니스 역사를 뜯어고친 대한민국 청년 정현

‘황제’ 로저 페더러와 26일 4강 격돌

전 세계의 한국계 테니스팬들이 가장 기대해온 정현(58위·한국체대)과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의 '꿈의 맞대결'이 26일 멜버른에서 펼쳐진다.

페더러는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준준결승에서 토마시 베르디흐(20위·체코)에 3-0(7-6 6-3 6-4)으로 승리했다.

앞서 테니스 샌드그렌(97위·미국)과 8강전에서 승리한 정현은 26일 페더러와 호주오픈 결승 티켓을 놓고 맞대결한다.

호주언론을 비롯 세계 주요 외신들은 일제히 “정현의 역사 쓰기가 계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국언론들은 “정현의 호주오픈 4강 진출은 2002년 월드컵 4강 진출, 박찬호의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진출과 박세리의 LPGA 우승, 김연아의 피겨스케이팅 우승, 박태환의 수영 우승만큼 값진 것”이라며 찬사를 보냈다.

특히 일부 언론은 “지난 2007년 멜버른에서 거행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미터에서 호주의 그랜트 해켓을 물리치고 한국의 박태환이 금메달을 차지한 이후 ‘최대의 사건’이다”는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반면 호주오픈 독점 중계방송사인 Ch7을 비롯 모든 방송사가 정현(Hyeon Chung) 선수의 이름을 제대로 발음하지 못해 호주한인동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청년 그리고 태극기>

 

‘신성’ 정현, ‘황제’ 페더러와 격돌

아무튼 정현의 세계 테니스 역사 쓰기는 26일 정점에 치닫을 전망이다.

 세계 테니스 역사상 가장 위대한 업적을 남긴 로저 페더러와 격돌하기 때문.

그의 별명은 자타가 공인하는 '테니스 황제'다.

 올해 37세인 페더러의 행진은 현재 진행형이고, 그 역시 세계 테니스 역사 쓰기를 계속하고 있다.

 이번 대회 디펜딩챔피언인 페더러는 호주오픈 5회를 포함해 통산 19회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했다.

정현은 아직 페더러와 맞대결 경험이 없다.

 서브부터 스트로크, 발리, 경기 운영까지 빈틈이 없는 페더러는 정현에게 쉽지 않은 상대다.

 앞서 정현은 3회전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4위·독일), 16강전에서 전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차례로 꺾었다.

<8강전에서 정현에게 패한 미국의 샌드그렌>

 

<3회전에서 맞붙은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4위)를 상대로 서브를 하는 정현>

 

4강 대결 경기 전망은…?

그러나 페더러는 냉정하게 평가해 즈베레프나 조코비치보다 한 수 위 선수다.

아직 21세인 즈베레프는 아직 나이가 어려 경기에서 감정 기복이 심하고, 조코비치는 팔꿈치 부상에서 회복해 이제 막 코트에 복귀했다.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정현은 페더러와 준결승을 통해 한층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정현이 페더러까지 잡는 파란을 이어간다면 결승 대진은 조금 더 쉬울 수 있다.

준결승 대진표 반대편에는 마린 칠리치(6위·크로아티아)와 카일 에드먼드(49위·영국)의 대결이 기다린다.

하지만 이미 정현은 4강 진출로 한국 테니스 역사를 새로 썼다.

결과를 먼저 생각하기보다 지금의 좋은 리듬을 유지한다면 충분히 이변을 만들 수 있다.

 

<코트로 들어가는 정현>

 

1996년생인 정현은 1981년에 태어난 페더러보다 15살이 어리다.

이형택(42)은 "정현이 페더러를 상대로 압박을 느끼겠지만, 반대로 페더러 역시 상승세의 정현을 만나 부담스러울 것이다. 해볼 만하다"고 예상했다.

하지만 로저 페더러 역시 이번 호주오픈에서 우승하면 남자 선수 최초로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0번 정상에 오르는 대기록을 수립하게 된다는 점에서 총력을 기울일 것이 분명하다.

차세대 선두 주자' 정현(58위·한국체대)이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를 무너뜨릴 수 있을까.

전 세계 스포츠 팬들의 관심이 온통 대회 메인 코트인 로드 레이버 아레나로 향하고 있다.

 

 

[동영상 뉴스] 4강 진출 정현 미디어 인터뷰 풀영상
정현은 기자회견장에서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상대가 누가되든 그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gs: 
video input: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