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4A아시아현대미술센터가 한국미술을 조망하다

한국 원로 작가 ‘이건용: 동일면적’전 열려

 

4A아시아현대미술센터에서 한국 미술을 되짚는다.

주인공은 이건용 작가다. 한국 미술계의 원로인 이 작가는 “예술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서 미술의 본질을 찾아가는 작업에 주목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1969년 현대 미술에 대한 이론적 탐구를 진행했으며, 1973년 파리 비엔날레, 1979년 상파울로 비엔날레에 참여하면서 70년대 한국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로 현재까지 현대 미술의 한 흐름을 이끌고 있다. 2016년에는 주시드니한국문화원에서 열린 전시회 ‘문화적 대화: 한국과 호주 작가들’에 참여해 특별한 행위 예술을 선보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건용: 동일 면적(Lee Kun-Yong: Equal Area)’이란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이 작가의 전위적이며 실험적인 작업 전반을 사진 형태로 소개하는 것과 함께 20일, 25일에는 이 작가의 특별한 행위 예술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또 이번 전시회에선 호주 작가 후세인 사미, 대니얼 폰 슈터, 에밀리 파슨-로드가 함께해 즉흥적인 공동 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전시회는 20일부터 2월 25일까지 화-목요일, 오전 11시-오후 5시 진행된다. 주시드니한국문화원이 지원하는 전시 개막식은 20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열리며, 사전 등록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참석 가능하다. 개막식 이후 작가와 함께 하는 저녁 식사 프로그램(참가비 $30)도 운영된다. 개막식 관련 정보 확인 및 사전 등록, 프로그램 신청은 웹사이트(https://www.eventbrite.com.au/e/lee-kun-yong-equal-area-exhibition-opening-tickets-39276491042)에서 하면 된다.

헤이마켓에 위치한 4A아시아현대미술센터(4A Centre for Contemporary Asian Art)는 비영리 독립 미술 기관으로 호주와 아시아 국가에 초점을 맞춰 다양한 현대 미술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설명

달팽이 걸음(1979년), 동덕미술관에서 실연(1980년) 이미지 출처: 갤러리 현대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