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생의 마지막서 쓴 호주 여성의 편지, 전세계 울려

지난 주 세상을 떠난 27세 호주 여성이 남긴 편지가 호주를 비롯, 한국, 미국 등의 언론에 소개되며 깊은 감동을 전했다.

홀리 버처는 암의 한 종류인 유잉육종으로 투병 생활을 하다 4일 세상을 떠났다. 뉴사우스웨일즈주 그라프톤에 거주한 그녀는 숨을 거두기 전 가족들에게 편지를 페이스북 계정에 올려달라고 부탁했다. 20대 여성이 바라본 삶의 풍경, 애착, 감사, 조언 등으로 채워진 글은 10일 9만8천여 회 공유되며 온라인 상에서 빠르게 확산됐다.

그녀의 편지는 “26세라는 나이에 시한부라는 걸 알게 되고 받아들이는 건 이상한 일”이라고 시작한다. “나이가 들어 주름이 지고, 머리가 하얘지고, 많은 아이들을 포함해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하는 걸 늘 상상했다”면서 “삶은, 주어진 권리가 아니라 소중하고 예측할 수 없는, 하루 하루가 선물인 것”이라고 명명했다.

특히 그녀는 사람들이 작고, 의미 없는 스트레스로 삶을 걱정하는 것 대신에 우리가 같은 운명을 지녔다는 걸 기억하며 시간을 더 값지게 사용하기를 권했다.

“맹세컨대 당신이 죽음에 직면했을 때 당신이 지금 불평하는 것들에 대해 걱정하지 않을 거예요. 예를 들어 오늘 교통체증에 시달렸거나 미용사가 머리를 너무 짧게 잘랐다거나, 뱃살이 흔들리거나 이런 게 생각나지는 않을 겁니다.”

삶에 감사함을 잊지 말라는 그녀는 관계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되돌아봤다.   

“새로운 옷, 화장품, 액세서리 등을 사는 것 대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선물을 하라”며 “어느 누구도 당신이 똑 같은 걸 두 번 입었다는 걸 상관하지 않는다. 함께 외식을 하거나 또는 (그들을 위해) 직접 요리를 하거나, 화분, 양초 등을 선물 할 때 그들에게 사랑한다고 말하라”고 조언했다. 

또 물건을 사는 것보다 경험을 하는 것에 돈을 쓸 것을 권하며 자연의 한 가운데에 있기를 권했다. 미뤄두기만 했던 바닷가로 하루 놀러 가 바닷물 속에 발을 담그고 모래사장을 거닐라는 것. 휴대폰 사진으로 남기는 것 대신 순간을 즐기라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삶은 휴대폰 화면을 통해 또는 완벽한 사진을 통해 살아가는 게 아니다.

마지막으로 헌혈을 부탁했다. 헌혈로 인해 그녀는 1년의 시간을 더 살 수 있었다.

“영원히 감사드릴 거예요. 저의 가족, 친구들과 함께 보낼 수 있었고 그 1년은 제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