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업그레이드!

공사 끝난 조안 서덜랜드 극장 문 열어

7개월 만의 공사를 끝낸 시드니오페라하우스의 조안 서덜랜드 극장이 새롭게 문을 열었다.

1973년 이래 지난 해 5월 처음으로 공연장 문을 닫고 공사에 들어간 조안 서덜랜드 극장은 무대 확장 및 오케스트라 피트, 음향 개선 작업 등을 거쳐 40여 년 전 모습에서 탈바꿈했다. 이번 공사를 위해 시드니오페라하우스와 NSW 주정부는 약 7천1백만 달러를 들였다.

새롭게 바뀐 무대장치시스템은 소음을 최소화하고 안전성을 높였으며, 장면 전환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업그레이드된 오케스트라 피트는 연주자들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는 것뿐 아니라 오케스트라 연주가 극장 내 객석에 효과적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했다. 객석 역시 조명 시설 등에 변화를 줌으로써 관람객의 편의를 도모했다. 또 여성 화장실 확충 공사도 함께 진행됐다.   

루이스 헤론 시드니오페라하우스 대표는 “지난 40여 년간 꾸준히 사용된 극장이 단 7개월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바뀌었다”면서 “예술가, 관객, 스태프 등으로 만날 미래 세대의 욕구를 (이번 리모델링 작업으로) 채워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향후 21세기형 공연장으로 거듭날 시드니오페라하우스는 콘서트홀, 로비 업그레이드와 배움 공간 마련 등 2억7천3백만 달러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 조안 서덜랜드 극장은 첫 번째 주요 사업으로 이뤄졌다.

1500석 규모의 조안 서덜랜드 극장은 오페라, 발레, 현대 음악 등 1년에 약 330회 공연이 올라가고 있다. 리모델링을 마친 극장의 첫 공연은 호주오페라단의 ‘메리 위도우(The Merry Widow)’다.

(이미지 출처: 시드니오페라하우스 웹사이트· Daniel Boud)

 

 

즐겁게, 신나게! ‘메리 위도우’

한 편의 댄스 뮤지컬 같은 오페레타로

새롭게 바뀐 시드니오페라하우스 조안 서덜랜드 극장의 첫 주자로 무대에 오른 오페레타 ‘메리 위도우(The Merry Widow)’는 남편으로부터 막대한 유산을 받은 미망인 ‘한나’와 과거 연인이었던 백작 ‘다닐로’와의 사랑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헝가리 출신의 작곡가 프란츠 레하르의 작품이다. 코믹한 줄거리와 함께 오스트리아 왈츠를 바탕으로 한 경쾌한 음악이 아름답다. 

이번 시드니오페라하우스에서 무대에 오르는 작품은 호주 출신의 세계적 안무가 그램 머피 프로덕션의 버전이다. 

린돈 테라치니 호주 오페라단 예술감독은 “댄스 뮤지컬 같은 무대를 원해 ‘그램 머피’ 버전을 선택했다. 위대한 개츠비’같은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오페레타“라면서 “작품을 통해 재미를 느끼는 동시에 출연진이 펼쳐내는 세상과 뛰어난 안무가 굉장히 인상적일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이번 무대엔 호주 태생으로 미국, 영국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소프라노 다니엘르 드 니제가 ‘한나’ 역으로 무대에 올라 관객의 기대감을 높였다. 공연은 2월 3일까지 계속되며 티켓은 $46-$279이다. 자세한 사항은 호주오페라단 웹사이트(opera.org.au)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지 출처: 호주오페라단·Jeff Busby)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