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극단적 변덕날씨에 시드니 ‘몸살’

섭씨 47.1 살인더위 번개 천둥 4649 차례

지난 주말 79년만의 최고 기온인 섭씨 47.1도를 기록하며 '살인 더위'를 보였던 시드니에 8일과 9일에 걸쳐 예상치 않은 집중 호우와 번개 및 천둥이 몰아치는 등 극단적인 변덕날씨를 이어갔다.

8일 오후 집중 호우가 쏟아진데 이어 9일 새벽에는 약 세시간여 동안 무려  4649차례의 번개와 천둥이 내려쳤다.

이로 인해 상당수의 대형 가로수가 쓰러지고 일부 주택의 기와가 파손되는 등의 손실이 야기됐다.

실제로 수많은 시드니 주민들이 깜짝 놀라 잠을 설쳐야 했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9일 새벽 3시부터 6시 사이에 시드니 광역권에는 4649 차례의 번개와 천둥이 몰아쳤고, 이로 인해 비상구호청에는 150여건의 긴급 도움 요청 전화가 신고됐다.

대부분의 피해 가구는 시드니 서부북부 지역에 집중됐다.

악천후로 인해 NSW 주를 운항하는 대부분의 국내선 항공은 지연 사태가 이어졌고, 일부 지하철 노선도 연착 운행됐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시드니 광역권 전체에 살인적인 폭염이 몰아쳤다.

시드니 서부 펜리스 지역은 역대 최고 기온인 섭씨 47.1도를 기록하는 등 1939년 이후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역대 최고 기온은 1939년 시드니 리치몬드 지역에서 기록된 섭씨 47.8도다.

이날 리치먼드는 섭씨 46.3도, 뱅크스타운은 섭씨 45도를 기록했다. 

시드니 중심가 지역도 오후 1시 이후 섭씨 43.4도까지 치솟았다.

살인적 찜통 더위로 시드니 광역권 일대의 전기 소비량은 역대급으로 폭증했고, 곳곳에서 정전 사태가 야기되면서 일부 시드니 주민들은 무더위 속에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센트럴 코스트 지역 일대의 주택 4천여 채에 정전 사태가 야기됐고, 시드니 역시 주택 3천여채에 걸쳐 정전이 발생했다.

 또한 7일 하루 시드니 광역권 전체에 걸쳐 전면적 야외 불 사용 금지령이 내려졌고 해변가에는 더위를 피한 피서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시드니의 살인적 무더위는 오후 들어 해변가 지역을 중심으로 약화됐다.

이번 용광로 무더위는 시드니 외에도 호주 동남부 해안 지역 일대를 엄습했다.

NSW주와 빅토리아주를 비롯해 타스마니아 주, 남부호주주 대부분의 지역은 6일 낮 최고 기온이 섭씨 40도를 훌쩍 넘어섰다.

멜버른의 6일 최고 기온은 섭씨 41도로 기록됐지만 일부 북부 내륙 지역은 섭씨 45도에 도달했다.  질롱과 벤디고도 각각 42도, 아발론은 43도를 기록했다.

이는 2016년 1월 13일 42.2도 이후 가장 더운 날로 기록됐다.

©TOP Digital/09 January 2017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