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 와이어바알리 교민회사, 15억원 규모 투자 유치 성공

교민 사업가가 한국에 설립한 소액해외송금 핀테크 회사인 ㈜ 와이어바알리(이사회 의장 김원재)(www.wirebarley.com) 가 15억원 규모의 투자 및 지원금을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KB인베스트먼트와 신세계 I&C 등으로부터 10억원의 Pre-Series 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또한,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는  팁스(TIPS)프로그램(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에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기반의 마이크로서비스 송금 플랫폼’이라는 독자기술이 전문기관의 인정을 받아 5억원의 지원금을 확정 받았다.

㈜와이어바알리는 호주에 세운 자회사(WireBarley Australia Pty Ltd)를 통해 지난 4월부터 호주에서 베트남, 6월부터 호주에서 필리핀 구간 송금을 시작하여 현재 7천여명의 회원을 확보하고 누적 송금액 5백만불을 돌파하는등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동사는 2018년 상반기중에 한국 호주 양방향 송금 사업을 시작하며 이미 사업 중인 필리핀, 베트남 이외에 뉴질랜드, 홍콩, 일본,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폴 구간을 확보하여 다국가간 송금 네트워크를 갖출 예정이다.

(주)와이어바알리 호주법인은 한국-호주 양방향 송금서비스를 높은 수준의 고객지원과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여 호주 교민들의 한국송금과 관련한 그동안의 불편함을 해소하는등 교민사회에 적극적으로 이바지 할 계획이다.

이와 같은 성과는 호주교민 사업가로서 한국의 주요 투자사들과 정부지원을 받는 최초의 핀테크 스타트업이라는 데에 큰 의미를 둘수 있다. 이는 앞으로 호주교민 사업가들에 대한 한국내의 인식수준이 더 높아지고 재평가 받을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이와 같은 첨단 기술중심의 스타트업을 호주교민중심으로 시작하게 됨으로써 앞으로 재 호주 교민사회에서도 보다 다양하고 진취적인 사업영역으로 확장이 가능할수 있는 초석을 마련하게 되었다고 평가되고 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