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새해 맞이 시드니 불꽃놀이 최적의 관람 장소는?

가장 좋은 장소에서 새해 맞이 불꽃놀이를 감상하기 위한 치열한 전쟁이 시드니에서 시작됐다.

‘바랑가루 리저브’를 비롯해 ‘브래들리 헤드’, ‘클락 아일랜드’, ‘로얄 보태닉 가든’ 등 티켓을 구입해야 하는 알짜 장소들은 일찌감치 매진을 기록했다.

31일엔 차량 통제 구역도 늘어나 미리 어디에서 볼 지 정해놔야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

그렇다면 최적의 불꽃놀이를 볼 수 있는 무료 장소는 어디일까? 

인기 장소인 만큼 아침 일찍부터 사람들이 몰리기 때문에 부지런히 나서야 한다. 이 외에도 불꽃놀이를 볼 수 있는 지역들을 시드니뉴이어즈이브 웹사이트(www.sydneynewyearsev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드니오페라하우스: 단연 최적의 장소다. 베넬롱 포인트는 이른 시간 사람들로 꽉 차기 때문에 이곳에서 보려면 일찍 서둘러야 한다. 오전 7시 30분부터 개방하며 판매되는 술은 마실 수 있다.

▲미시즈 맥콰리즈 포인트: 푸른 잔디밭에서 놀며, 쉬며 시간을 보내면 된다. 좋은 장소를 차지하기 위해선 서둘러야 하지만 그 부지런함이 불꽃놀이가 진행되는 순간 아깝지 않다. 오전 10시부터 개방되며 판매되는 술은 마실 수 있다.

▲블루스 포인트 리저브: 뙤약볕에서 기다려야 하지만 하버브릿지가 정면으로 보이기 때문에 정말 베스트인 곳이다. 오전 8시부터 개방하며 술을 마실 수 없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