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연방정부 신임 각료 취임선서

19일 단행된 연방정부의 개각으로 새로이 내외각에 포함된 신임 각료 5명을 비롯 자리 이동한 장관들이 20일 오전 캔버라 연방총독 집무실에서 취임 선서 절차를 밟았다.

이번 개각을 통해  연방정부의 고용 분야의 정책은 미카엘라 캐쉬 연방상원의원이, 그리고 국내 치안과 테러 정책은 피터 더튼 이민장관이 이끌게 된다.

그간 이민 및 국경 보호부를 이끌어온 피터 더튼 이민장관은 막강한 권한을 지닌 내무장관에 임명됐다.  

내무부는 향후 호주의 첩보, 국가안보, 이민정책을 총괄하게 되며 산하에 시민권 및 다문화부(장관 알란 터드지)와 법집행 및 사이버 보안부(장관 앵거스 테일러)가 소속된다.

또한 호주의 첩보당국(ASIO)와 연방경찰도 지휘하게 된다.

미카엘라 캐쉬 연방상원의원은 기존의 고용부 장관 직과 더불어 신설된 직업 및 혁신부 장관직을 겸직하게 됨으로써 정부의 고용분야 정책을 총괄하는 막강한 권한을 지니게 된다.

반면 그가 맡아온 여성부 장관 직은 켈리 오드와이어 의원이 이끌게된다.  

영국주재 호주대사인 영국 고등판문관에 내정된 조지 브랜디스 법무장관의 후임으로는 크리스티앙 포터 장관이 확정됐다.

크리스티앙 포터 장관이 맡아온 사회봉사부는 빅토리아 주 출신의 댄 티한 의원이 맡게 된다.

한편 보궐선거를 통해 다시 하원에 진입한 국민당 당수 바나비 조이스 연방부총리는 겸직해온 농림부 장관 직 대신 교통 및 인프라부 장관 직을 맡게 된다.

그간 교통 및 인프라부 장관직을 맡아온 대런 체스터 의원은 실각했다.

아울러 와병중인 아서 시노디노스 의원도 개각에서 배제됐고 새로이 다섯명의 의원이 각료직에 포함됐다.

이중국적파동으로 물러난 피오나 내쉬 전 국민당 부당수의 뒤를 이었던 브리짓 맥켄지 의원은 스포츠, 농촌보건 및 농촌통신부 장관으로 임명돼 입각했다.

사진 (AAP Image/Lukas Coch) 신설된 내무장관직에 임명된 피터 더튼 장관이 피터 코스그로브 연방총독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TOP Digital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