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눈부신 햇살 아래서 즐기세요! 한여름의 크리스마스

6미터에 달하는 트리 장식용 버블 앞에서 ··· “찰칵”

야외서 감상하는 크리스마스 영화 ··· “가족과 함께”

록스의 거대한 스노우글로브 ··· “동화 속으로”

한여름의 크리스마스를 즐기고 싶다면 시드니의 대표적 관광지 달링하버와 록스를 빼놓기 아깝다. 두 곳 모두 특별한 크리스마스 이벤트로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 중이다.

우선 달링하버 ICC 시드니 앞에 설치된 높이 6미터에 달하는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용 버블은 낮엔 거대함으로, 밤엔 조명의 화려함으로 연말 분위기를 돋운다. 크리스마스 버블 앞에서 찍은 사진을 달링하버, 크리스마스, 버블 등의 해시 태그를 달아 함께 추억 거리를 나누는 것도 또 다른 재미다.

달링 쿼터로 자리를 옮기면 솔잎향을 내뿜는 크리스마스 트리 숲이 반긴다. 여기에 파크에 마련된 무료 야외 영화 상영은 온 가족과 함께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15, 16, 22, 23일 각각 오후 6시와 오후 8시 30분 두 편이 상영된다. 15일엔 ‘하우 더 그린치 스톨 크리스마스’, ‘프레드 클라우스’, 16일에는 ‘머펫 크리스마스 캐롤’, ‘산타 클로스’가 22일엔 ‘폴라 익스프레스’, ‘징글 올 더 웨이’, 23일에는 ‘엘프’, ‘나홀로 집에(Home Alone)’ 등이 관객을 만난다. 크리스마스 마켓도 들어서서 17일까지 금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주말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크리스마스와 관련한 다양한 선물, 장식품 등을 구입할 수 있다.

시드니의 풍경을 보고 싶다면 달링하버에 마련된 대관람차(Ferris Wheel)를 타는 것도 한 방법이다. 달링하버를 중심으로 시드니 곳곳의 전경을 바라보는 특별한 기회를 누릴 수 있다. 관람차의 올해 운행 일정은 28일까지며 입장료는 일인당 $8이다. 

(달링하버에 설치된 6미터 높이의 트리 장식용 버블.)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한껏 멋을 낸 록스에선 연말의 설렌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록스 썸머 나잇 마켓이 금요일 밤마다 들어서서 친구들과 가족들을 위한 다양한 선물 아이템들을 선보인다. 또 호주의 역사 속에서 찾은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테일즈 오브 크리스마스 인 더 록스’가 곳곳에 설치돼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전한다. 거대한 스노우글로브도 들어서서 마치 책 속 세상에 들어온 듯한 황홀한 경험도 할 수 있다. 크리스마스라면 빼놓을 수 없는 캐롤도 울려 퍼진다. 목요일, 금요일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유명한 크리스마스 캐롤이 귓가를 즐겁게 한다.

자세한 프로그램은 달링하버 웹사이트(www.darlingharbour.com), 록스 웹사이트(www.therocks.com )를 참조하면 된다.

 

(이미지 출처: 달링하버·록스 웹사이트)

 

사진설명: 록스의 스노우글로브.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