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이중국적 파동 불똥, 이번에는 노동당으로…상원 1명, 하원 4명 ‘곤혹’

연방의원의 이중국적의 불똥이 노동당으로 급속히 옮아가고 있다.

 

ACT 수석장관 출신의 캐이티 갤라거 연방상원의원의 이중국적 보유 의혹이 불거진데 이어 노동당의 하원의원 4명이 2016년 연방총선 직전까지 타국 국적 취소 절차를 마무리 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 당선유효 여부에 대한 대법원의 판단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같은 사실은 연방의회에 제출된 상원의원 76명, 하원의원 150명의 이중국적 보유 여부에 대한 자술서에서 드러났다.

 

하지만 이들 의원들 모두 연방총선에 앞서 타국 국적 취소 신청 절차를 밟은 것으로 알려져 혼란만 가중되고 있다.

 

영국과 아일랜드 등 3중 국적 의혹에 내몰린 노동당의 데이비드 피니 하원의원은 자신의 국적취소 증비 서류가 며칠 안에 송달이 안되면 스스로 자신의 당선 유효 여부를 대법원에 의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지난 2007년 영국 국적 포기 신청서를 접수시켰는데 관련 서류의 사본을 찾지 못했고, 지난 2017년에는 아일랜드 국적 취소 확인 신청을 했다”고 해명했다.

 

노동당 소속의 다른 세 의원도 비슷한 상황에 처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동당의 저스틴 케이 연방하원의원의 경우 지난해 5월 영국 국적 포기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주장했지만 영국 관련 당국은 연방총선 후보 등록일이 한달 가량 지난 후에도 받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스코틀랜드 출신의 수잔 램 연방하원의원도 영국 정부에 지난해 5월 24일 영국 국적 포기 신청서를 작성했고 후보 등록 마감을 사흘 전에 수수료도 결제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영국 당국은 7월 7일 “귀하의 영국 국적 보유 여부에 대한 충분한 증빙서류가 구비되지 않아 국적 취소 신청서 역시 처리할 수 없다”는 회신을 보냈다.

 

런던에서 출생한 서부호주 출신의 조쉬 일슨 연방하원의도 지난해 5월 12일 영국 국적 포기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총선일까지 국적 취소 확인서를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즉, 세 의원 모두 후보 등록일에 앞서 타국 국적 포기 절차를 밟기 위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했다는 점에서 논란의 헌법 44조를 위배한 것은 아니라고 적극 강변하고 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