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세계 전기차 시장 선도 20대 도시 발표…환경 국가 호주 ‘전멸’

국제 환경단체 ICCT '전기차 수도' 20 선정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BEV·PHEV) 시장이 커지고 있지만, 수많은 도시 중 단 20곳만이 성장세를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환경 국가를 표방하는 호주의 도시는 단 한 곳도 포함되지 못했다.

 국제 환경단체인 국제청정교통위원회(ICCT)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글로벌 전기차 판매의 43%가 8개국 20개 도시에서 이뤄졌다.

 해당 도시는 ▲ 중국 베이징(北京)·광저우(廣州)·칭다오(靑島)·상하이(上海)·선전(深천<土+川>)·타이위안(太原)·톈진(天津) ▲ 미국 로스앤젤레스(LA)·뉴욕·샌프란시스코·새너제이 ▲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로테르담-헤이그·위트레흐트 ▲ 노르웨이 오슬로·베르겐 ▲ 프랑스 파리 ▲ 일본 도쿄 ▲ 스웨덴 스톡홀름 ▲ 영국 런던이다.

 ICCT는 작년 한 해 전기차 판매량이 2만대를 넘는지와 전체 승용차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 이상인지를 따져 이 같은 '전기차 수도'(EV capital cities) 20곳을 선정했다.

 20개 도시 중 전기차 판매 1위는 약 10만대의 기록을 세운 LA였다.

 상하이·베이징·오슬로·샌프란시스코는 5만대 이상을 팔아 뒤를 이었다.

 전체 승용차 시장에서의 전기차 점유율을 보면 베르겐과 오슬로가 각각 36%, 33%로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어 칭다오(11%), 새너제이(10%) 등 순이었다.

이들 도시 대부분의 전기차 판매량은 해당 국가의 전국 평균을 넘어섰다.

 일례로 새너제이와 샌프란시스코의 전기차 판매량은 미국 평균의 각각 11배, 6배에 달했다. 칭다오(8배)와 베이징(6배)도 중국 전체 도시 평균보다 많은 전기차가 판매됐다.

 베이징과 칭다오, 베르겐에서는 BEV(순수전기차) 차량이 더 인기 있는 것과 달리 상하이와 선전, 스톡홀름, 암스테르담 등 도시에서는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량) 차량이 우세를 보였다.

 이는 세부적인 인센티브 프로그램 내용과 현지에서 판매되는 모델 라인업이 각기 다르기 때문이라고 ICCT는 설명했다.

 ICCT는 이처럼 전기차 시장 성장을 주도하는 도시들이 공통적으로 다양한 친환경차 장려 정책을 쓰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베이징이 정부 펀드를 활용해 총 6만9천대의 택시 전체를 전기차로 대체하기로 하고, 오슬로는 지자체 차원에서 무료 공공충전 시설을 확대하는 등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ICCT가 도시별로 전기차에 지급하는 금전 인센티브의 가치를 달러로 환산했더니 오슬로와 베르겐이 2만7천달러(약 2천300만원·BEV 대상)로 20개 도시 중 가장 컸다.

 공공충전 인프라는 상하이, 베이징 등 중국 도시가 최대 규모를 자랑했으며 인구 100만명당 충전시설 수는 노르웨이와 네덜란드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연합뉴스/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