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이은아 박사 ‘2017 셰릴 버만상’ 수상

‘B형 간염없는 세상’ 활동, 공로 인정받아

한인동포 1.5세 이은아(Alice Lee)박사가 ‘2017 셰릴 버만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NSW 헤파티티스는 이 박사의 자선 의료 단체 ‘B형 간염없는 세상(Hepatitis B Free)’의 활동과 공로를 인정해 이 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NSW 헤파티티스 ‘셰릴 버만상(The Cheryl Burman Award)’은 NSW주에서 바이러스성 간염과 관련해 치료, 예방, 관리 등에 뛰어난 성과와 업적을 이룬 개인 또는 팀을 선정해 해마다 시상하고 있다.

이은아 박사는 2013년 비영리 자선단체 ‘B형 간염없는 세상’을 만들어 파푸아 뉴 기니, 북한을 포함한 저개발 국가에서 B형 간염 예방 및 환자 치료 활동을 하며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중심으로 B형 간염을 알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또 2014년 NSW주에 B형 간염 바이러스 검진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한인 커뮤니티를 비롯해 중국, 애보리진 커뮤니티 등과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또 지역보건부서를 비롯해 WHO 등 세계 비영리단체와 함께 태평양의 외진 지역을 중심으로 B형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교육, 검사, 예방, 백신, 치료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 박사는 소화기병, 간 전문가로 현재 맥콰리 대학에서 임상 부교수로 활동 중이며, 콩코드와 캔터베리 병원에서 간 집중 부서를 이끌고 있다.

‘2017 셰릴 버만상’ 시상식은 23일 헤파티티스 NSW 연례총회와 함께 열렸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