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인 가정집 면적이 좁아진다”

국내적으로 아파트 공급이 확대되고 노년층의 주택 다운사이징이 보편화되면서 호주인들의 가정집 크기가 한층 좁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호주의 가정집 평균 면적은 여전히 세계 최대 규모 수준이다.

최근 1년동안 신축된 가정용 건축물의 절반 가량이 아파트였다는 현실을 반영하듯 새 가정집의 크기는 이 기간 동안 2.7% 축소됐다.

전체 신축 주거용 건물의 평균 면적은 189.8 평방 미터로 이는 최근 20년 동안 최저 규모다.

그런데 흥미로운 점은 신축 주택의 경우 건평은 더욱 커지고 있는 추세로 나타났다.

실제로 최근 신축된 단독 주택의 면적은 30년 전 보다 30% 가량 큰 것으로 파악됐다.

컴섹(CommSec)의 크레이그 제임스 수석 경제 분석가는 “전체 주거용 부동산 면적의 축소 현상은 호주의 생활 방식, 이민으로 인한 인구 증가, 노년층의 주택 규모 축소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임스 경제 분석가는 “또 다른 요인은 인구 변동에 기인한다”라면서 “밀레니얼 세대인 Y 세대는 과거에 부모와 함께 거주했던 집보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집을 선호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호주에서도 빅토리아 주는 242.8 평방 미터로 평균 주택 크기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서부 호주, 뉴 사우스 웨일즈, 퀸슬랜드 주가 뒤를 이었다. 신규 주택의 평균 크기가 가장 작은 곳은 타즈매니아와 ACT로 조사됐다.

한편 빅토리아 주의 경우 전체 주거용 건물의 평균 면적은 242.8 평방 미터로 전국에서 가장 큰 것으로 파악됐다.

다음으로 서부 호주, 뉴 사우스 웨일즈, 퀸슬랜드 주가 뒤를 이었다.

신축 주택의 평균 크기가 가장 작은 곳은 타스마니아와 ACT로 조사됐다.

아파트의 경우 남부호주주의 평균 면적은 152.3 평방 미터로 가장 컸다.

한편 젊은층 호주인들은 작은 규모의 아파트에 관심을 보인 반면에 장년층 이상은 차고와 마당이 있는 주택을 여전히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